러 청소년대표 출신 여자 바이애슬론 에바쿠모바, 한국 특별 귀화
상태바
러 청소년대표 출신 여자 바이애슬론 에바쿠모바, 한국 특별 귀화
  • 유다혜 기자
  • 승인 2017.01.18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카테리나 에바쿠모바.<사진제공/대한바이애슬론연맹>

 [윈터뉴스=유다혜 기자]러시아 출신 여자 바이애슬론  에카테리나 에바쿠모바(27)가 바이애슬론 종목에서 세 번째로 특별귀화 한다.

대한바이애슬론연맹은 18일 "에바쿠모바가 지난달 30일 법무부로부터 특별귀화 허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에바쿠모바는 러시아 청소년 대표 출신이다. 2014년 그라나다 동계유니버시아드 개인경기 은메달, 2015년 하계세계선수권대회 혼성계주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을 목표로 귀화를 결심했다.

바이애슬론은 시즌 국가순위를 기준으로 올림픽 출전권을 부여한다. 국가순위 20위 내에 진입하면 4명의 선수가 출전할 수 있다. 현재 한국은 여자 23위를 기록 중이다.

이에 안드레이 프루쿠닌 대표팀 감독과 대한바이애슬론연맹은 꾸준히 특별귀화를 추진해왔다.

에바쿠모바와 함께 특별귀화를 신청한 남자 선수 티모페이 랍신(29)도 현재 법무부의 심의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남자 대표팀 역시 국가순위 25위인 국가순위를 22위 이상으로 끌어올려 올림픽에 2명 이상 출전시키는 게 목표다.

지난해 3월 대한바이애슬론연맹은 안나 프롤리나(33)와 알렉산드르 스타로두벳츠(24)를 특별귀화로 대표팀에 받아들였다.

프롤리나는 지난해 8월 에스토니아 하계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스프린트 종목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어 한국 바이애슬론 역사상 첫 세계선수권 메달을 획득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