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타
한국체대, 대한체육회와 함께 '운동선수, 미래를 묻다' 토론회 개최
유다혜 기자 | 승인 2017.08.10 17:00
<사진제공/한국체육대학교>

[윈터뉴스=유다혜 기자] 대한체육회는 한국체육대학교와 함께 “운동선수, 미래를 묻다”를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한다.

한국체대 김성조 총장의 기조강연으로 시작하는 이번 세미나는 은퇴선수의 생활실태와 은퇴 후의 성공사례에 대한 발표와 함께 은퇴선수가 겪고 있는 고민에 대하여 합리적인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특히, 이번 토론회는 레슬링 심권호, 태권도 정재은, 펜싱 최병철 등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참여하는 토크콘서트에서 운동선수들이 생각하는 은퇴 후 생활에 관한 생생한 현장 목소리를 전달할 예정에 있다.

전 KBL 전무이사 안준호 감독, 국가대표 배드민턴 선수에서 뷰티업체 CEO로 변신한 정원에스와이 장수영 대표, 국가대표 육상선수 출신으로서 은퇴 후 체육임용시험에 합격한 천안성성중학교 이상원 선생님은 운동선수 은퇴 후 자신의 경험을 공유할 예정이다.

태권도 선수출신인 최창환 박사와 체조 선수출신 윤지운 박사는 은퇴선수의 현황과 은퇴선수들이 갖고 있는 고민 등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하고, 대한체육회 정선희 팀장은 체육회에서 지원하고 있는 은퇴선수 프로그램을 소개한다.

기조강연자로 나선 김성조 총장은 “운동선수의 은퇴 후 안정된 생활은 우리나라 엘리트 스포츠 육성기반을 굳건히 하는데 매우 중요하다”고 언급하며 “운동선수 학습권 보장 정책도 결국 선수들의 은퇴 후 생활을 돕고자 하는 것”이라고 설명하였다.

김 총장은 기조강연에서 ‘은퇴선수 지원조직 개편’, ‘체육인 복지법 제정’ 그리고 ‘은퇴선수 교육 및 지업훈련 지원 프로그램 전문화’를 위한 방안을 제언할 예정이다.

‘운동선수, 미래를 묻다’ 토론회는 내일(11일) 오후 2시부터 한국체육대학교 합동강의실에서 개최된다.

유다혜 기자  yoda0306@naver.com

<저작권자 © 윈터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다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시 양천구 안양천로 939 (목1동914) 목동아이스링크 102호  |  문의 : 070-7722-0112
제호 : 윈터뉴스코리아  |  등록번호 : 서울, 아02922  |  등록일 : 2013년 08월 29일  |  발행-편집인 : 송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희준
Copyright © 2017 Winter News Korea.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