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생님들의 다문화 뮤지컬 ‘서울살이’ 성황리 종료
상태바
선생님들의 다문화 뮤지컬 ‘서울살이’ 성황리 종료
  • 유다혜 기자
  • 승인 2017.10.25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생님들의 뮤지컬 '서울살이'. <사진제공/서울시교육청>

[윈터뉴스=유다혜 기자] 서울교사뮤지컬단 뮤즈(M.U.S.E, 이하 뮤즈, 대표 김영후)가 다문화 기획 뮤지컬 '서울살이'(기획단장: 최진흥 대림중학교장, 연출: 권성순 한국국제예술원 교수)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서울살이'는 서울의 달동네를 배경으로 코리안 드림을 꿈꾸는 이주 노동자 청년과 시골에서 상경한 여성의 사랑을 중심으로, 소시민들의 삶의 애환과 소소한 기쁨들을 주제로 한 뮤지컬이다. 지난 21일 오후 3시와 7시 공연을 시작하여  22일(일) 오후 3시까지 총 3회에 걸쳐 서울 영등포구 꿈이룸 극장에서 3회 전석 매진으로 공연을 마쳤다.

이번 공연은 다문화 가정의 학생 및 학부모, 서울 시내 교원 및 인사 500여 명을 무료로 초청하여 이웃들의 아픔과 슬픔을 치유하고 공감할 수 있는 소통과 교육의 장이 되었다.

김영후(대림중 음악교사) 대표는 "추석연휴도 반납하고, 쉬는 날엔 12시간씩 연습을 강행할 정도로 선생님들의 열정과 노력이 대단했다"며 "지역의 문화격차를 해소하고 다문화 인식개선에 기여하는 공연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사랑의 바자회, 강남성심병원 환우음악회 등 배려와 나눔, 소통의 교원예술문화를 위해 노력해 온 서울교사뮤지컬단 뮤즈는 지난 9월 평생학습축제에서 대상(서울시교육감상)을 받는 쾌거를 이루기도 했다.

서울교사뮤지컬단 뮤즈는11월 7일 뮤지컬교육 학술대회를 시작으로, 문화 소외계층을 위한 찾아가는 음악회, 사제동행 뮤지컬 등을 기획하고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