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kt 허훈, '15득점 7어시스트 2스틸' 아버지-형을 넘어선 데뷔전
상태바
부산kt 허훈, '15득점 7어시스트 2스틸' 아버지-형을 넘어선 데뷔전
  • 이소영 기자
  • 승인 2017.11.08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허훈이 SK 헤인즈의 수비를 뚫고 있다.

[윈터뉴스=이소영 기자] 농구대통령 허재의 둘째 아들 허훈이 데뷔 코트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허훈은 지난 7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서울 SK와의 경기에서 15득점 7어시스트 2스틸을 기록. 비록 팀은 75-94로 패배했지만 신인답지 않은 경기력으로 코트 위를 누볐다.

올해 국내 선수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kt에 지명은 허훈은 대학 시절부터 성인 대표팀에 뽑혔고, 허재 대표팀 감독의 차남이라는 후광으로 신인 드래프트 이전부터 큰 관심을 끌었다.

올해 신인 드래프트에서 지명을 받은 선수들은 2라운드부터 출전이 가능하다. 허훈은 1쿼터 종료 44초를 남기고 교체 출전으로 들어가 23분 21초 동안 활약했다.

자연스럽게 데뷔 무대인 SK전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1승 8패로 3연패 중인 kt의 연패를 마치 영화처럼 '천재 신인'이 끊어주지 않을까라는 기대감도 더해졌다.

투입 직후 약간 머뭇거리던 허훈은 금방 본인 페이스를 찾으며 거침없이 적진을 돌파했다. 2쿼터 23초만에 얻은 자유투 2개를 성공하며 프로 데뷔 첫 득점을 기록. 3쿼터에는 40-45로 뒤진 상황에 추격의 3점 슛을 꽂아 넣으며 반전의 기회를 만들기도 했다. 이미 승부의 기운이 넘어간 4쿼터에도 포인트가드로서 선배들에게 작전을 지시하며 주도적인 리딩을 선보였다.

비록 팀은 패배했지만, 허훈의 데뷔전은 1997년 아버지 허재와 2014년 형 허웅 때보다 강렬했다. 프로 첫 경기에서 허재는 8득점을, 허웅은 5득점 3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이에 상대팀인 SK 문경은 감독마저 "신인 답지 않은 모습이었다. 저 선수가 과연 신인일까 하는 느낌이 들 정도였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나 정작 본인은 "50, 60점 정도"라며 고개를 저었다. 이어 "개인 기록은 중요하지 않다. 팀이 졌으니 만족 할 수 없다. 팀도 이기고 개인 성적도 좋아야 만족 할 수 있다. 연패를 끊는 것이 우선이다"라며 신인다운 패기를 보였다.

이어 "앞으로 허훈 다운 모습을 보여주겠다. 자신있다"며 "빨리 형(허웅)이 제대해서 프로에서 제대로 붙었으면 좋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두 형제의 맞대결은 허웅의 제대 후 인 2018-2019시즌 부터 가능하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