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타 평창올림픽
[올림픽 성화위치] 철길 따라 근대문화 도시 군산 밝힌 성화
유다혜 기자 | 승인 2017.12.04 17:36

[윈터뉴스=유다혜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가 지난 3일 근대문화의 도시 군산을 지나쳐 전북에서의 일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성화봉송행렬은 군산 나운사거리에서 출발, 월명종합경기장과 경암동철길마을, 진포사거리 등 군산 시내를 달려 근대역사문화유산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군산의 모습을 소개했다.

성화의 불꽃은 이날 76명의 주자와 함께 총 54.8km를 달리며 군산의 구석구석을 밝게 비추었다. 

경암동 철길마을 봉송을 통해 철길 옆 벽화, 아기자기한 추억의 가게 등 군산만의 이색적인 풍경을 소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다문화가정 학생, 청각장애인 등 다양한 이들이 함께 성화를 서로 이어나가며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을 기원했다.

특히 88서울올림픽 주자로 활약했던 함형일 씨는 30년만에 대한민국을 다시 찾은 성화를 봉송하며 추억을 되새기기도 했다. 또한 대한민국 식품명인 19호인 나장연 씨는 백제 시대를 이어 내려온 우리나라의 대표 전통주인 한산소곡주를 알리기 위해 성화 봉송에 나섰다.

성화봉송행렬은 전국 최대의 근대문화자원을 전시한 근대역사박물관에 도착, 광장의 성화대에 불을 밝혔다.

성화봉송 주자가 이곳 근대역사박물관 광장에 도착하기에 앞서 오후 6시부터는 사물놀이 ‘진포의 기원’과 에어로빅 공연으로 시민들의 흥을 돋우었다.

성화주자가 입장하며 성화대에 불을 밝히자 시민들은 환호 했으며 이후 성화봉송 프리젠팅 파트너사인 코카콜라의 ‘짜릿함을 통해 하나되는 순간을 선사할 LED인터렉티브 퍼포먼스’와 군산시의 창작무용인 ‘진포의 메아리’로 이어졌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군산을 비롯한 전북지역의 많은 시민들이 성화를 환영해준 덕분에 여정을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었다”며 “성화봉송을 통해 군산과 전북의 관광자원을 알린 것처럼 앞으로도 남은 일정을 최선을 다해 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성화는 5일부터 부여를 시작으로 태안, 홍성 등 충남지역으로 이어진다.

유다혜 기자  yoda0306@naver.com

<저작권자 © 윈터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다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시 양천구 안양천로 939 (목1동914) 목동아이스링크 102호  |  문의 : 070-7722-0112
제호 : 윈터뉴스코리아  |  등록번호 : 서울, 아02922  |  등록일 : 2013년 08월 29일  |  발행-편집인 : 송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희준
Copyright © 2017 Winter News Korea.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