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패럴림픽 희망 신의현, '노르딕스키 월드컵' 추가 메달 회득!
상태바
평창패럴림픽 희망 신의현, '노르딕스키 월드컵' 추가 메달 회득!
  • 유다혜 기자
  • 승인 2017.12.19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윈터뉴스=유다혜 기자] 패럴림픽 기대주 신의현(37,창성건설)이 시즌 첫 월드컵 마지막 날 동메달 1개를 추가로 목에 걸었다.

의 노르딕스키팀이 대회 마지막 날 동메달 1개를 추가 획득하며 시즌 첫 중요한 대회에서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로 대회를 마쳤다

대한장애인노르딕스키연맹은 19일 "창성건설소속 신의현 선수가 2017-2018시즌 캔모어 세계장애인노르딕스키 월드컵 바이애슬론에서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를 최종 획득했다"고 밝혔다.

신의현은 지난 14일  바이애슬론 15km 남자좌식부문에 출전해 45분 30초 8부의 기록으로 결승점을 3위로 통과하며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어 16일 바이애슬론 7.5km 남자 좌식부문에서도 23분 22초 3부의 기록으로 은메달. 대회 마지막 날인 17일 바이애슬론 12.5km에서 44분 39초 3분으로 추가 동메달을 수확했다.

지난 시즌 국가 전체적으로 도핑에 관여하여 1년 출전정지를 받고 이번 대회에 첫 출전한 장애인노르딕스키 강국 러시아선수단이 전 종목 메달을 휩쓸고 있는 가운데 얻은 메달이라 더욱 값지다.

이번 대회의 성과는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에 러시아선수단이 도핑으로 인해 개인자격으로 출전하더라도 신의현이 메달의 가능성을 높혔다는 점이다.

대한장애인노르딕스키연맹 배동현 회장은 “이번 시즌 첫 대회에서 총 3개의 메달을 획득함으로써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을 위한 준비는 어느 정도 마쳤고 이제 남은 80일 동안 컨디션조절과 부상 방지에 집중하여 최상의 컨디션으로 선수단이 평창 동계패럴림픽에 참가하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