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타 평창올림픽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알파인 개최지 정선 밝힌다
유다혜 기자 | 승인 2018.03.07 15:37

[윈터뉴스=유다혜 기자] 전 세계 장애인 선수들의 눈과 얼음의 스포츠 축제인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의 성화가 7일 알파인 경기가 열리는 정선에 입성했다.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아,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제주도와 안양시, 논산시, 고창군, 청도군에서 채화된 성화는 지난 3일 서울서 국내·외 8개의 불꽃이 하나로 합화된 후 춘천과 원주 등을 지나 정선에 도착했다. 성화의 불꽃은 정선에서 시민들의 환영을 받으며 패럴림픽 붐을 조성했다.

성화의 불꽃은 북실삼거리를 시작으로 정선아라리촌까지 6.2km(주자봉송 6.2km, 차량이동 없음)를 달리며 아리랑의 고장 정선과 과거 대한민국 석탄 채굴의 현장을 전 세계에 소개했다.

성화봉송단은 대한민국 최대의 석탄역사체험장이자 민영탄광의 역사가 고스란히 남아있는 사북탄광문화관광촌을 찾아 과거 광부들이 작업을 위해 탄광으로 이동할 때 사용한 ‘광부인차’를 활용한 이색봉송을 펼쳤다.

이날 봉송에는 과거 사북탄광에서 광부로 재직한 정해룡 씨와 광부인차 운전자 이상덕 씨가 각각 주자와 부주자로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이번 정선 성화봉송에서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스노보드 평행대회전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배추보이’ 이상호 선수 등 61명의 주자가 2인 1조로 뛰며 패럴림픽의 동행의 의미를 전했다.

이날 봉송에는 인터스키 국가대표 방정문 선수, 시력을 잃었지만 희망과 용기를 잃지 않고 장애인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주고 있는 개그맨 출신 가수 이동우, 모델 겸 배우 장기용, 과거 알파인스키 선수로 이름을 날렸던 김소진 씨와 영화 ‘계춘할망’, ‘표적’을 제작한 윤홍승 감독 등이 주자로 참여했다.

성화의 도착지인 정선아라리촌에서는 성화의 도착을 환영하며 이번 패럴림픽의 성공개최를 기원하는 축하행사가 진행된다.

정선아라리촌 놀이마당에서는 17시 30분부터 정선군립아리랑예술단의 ‘아리랑별곡’과 정선아리랑 응원가 공연 등 다채로운 볼거리가 펼쳐져 평창 동계패럴림픽을 응원하며 축제의 장을 만든다.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조직위원회 최명규 홍보협력사무차장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이라는 이번 성화봉송의 슬로건처럼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도 모두가 함께 빛나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3월 9일 개회식까지 남은 기간 동안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다혜 기자  yoda0306@naver.com

<저작권자 © 윈터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다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시 양천구 안양천로 939 (목1동914) 목동아이스링크 102호  |  문의 : 070-7722-0112
제호 : 윈터뉴스코리아  |  등록번호 : 서울, 아02922  |  등록일 : 2013년 08월 29일  |  발행-편집인 : 송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희준
Copyright © 2018 Winter News Korea.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