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린드블럼, 청백전 3이닝 4K "캠프 최고 피칭"
유다혜 기자 | 승인 2018.03.07 18:48

[윈터뉴스=유다혜 기자]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조쉬 린드블럼이 7일 일본 미야자키 소켄 구장에서 열린 2차 캠프 마지막 청백전에서 좋은 활약을 보였다.

백팀 선발 린드블럼은 3이닝 4탈삼진 무실점으로 기록하며 청팀을 6-1로 제압하는데 앞장섰다.

1회초를 가볍게 삼자범퇴로 돌려세운 린드블럼은 3이닝 동안 탈삼진 4개를 곁들이며 한 차례의 출루도 허용하지 않았다. 최고 146㎞의 직구를 비롯해 커터, 체인지업, 커브, 슬라이더 등 다양한 구종을 점검했다.

이날 청팀의 라인업은 허경민(3루수)-김재호(유격수)-박세혁(우익수/4회부터 백팀 포수로 이동)-김재환(좌익수)-양의지(포수)-오재원(2루수)-국해성(1루수)-김민혁(지타)-정진호(중견수)-양종민(지타)으로 구성했다. 선발 투수로 린드블럼이 마운드에 올랐다.

백팀은 조수행(우익수)-류지혁(유격수)-박건우(중견수)-오재일(1루수)-파레디스(지타)-최주환(2루수)-백민기(좌익수)-신성현(3루수)-장승현(포수) 순으로 나섰으며, 유희관이 선발 투수로 등판했다.

선취점은 백팀의 몫이었다. 1회말 선두타자 조수행이 3루선상 2루타를 뽑아낸 후 후속타자 류지혁의 볼넷과 박건우의 좌월 2루타로 조수행을 홈으로 불러 들였다. 이어 타석에 들어선 오재일이 우전안타로 2점을 추가했다.

백팀은 2회 선두타자로 나선 백민기가 유희관을 상대로 좌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4회말에도 선두타자 박세혁이 청팀의 바뀐 투수 세스 후랭코프를 상대로 중월 솔로 홈런을 날렸다. 5회말에는 선두타자 조수행이 중전안타로 출루해 2루를 훔쳤고, 4번 타자 오재일이 우전 적시타로 6-1로 달아나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조수행은 백팀 톱타자로 나서 3타수 3안타 2도루 2득점으로 펄펄 날며 경기 MVP로 선정됐다.
백팀 4번 타자 오재일이 3타수 2안타 3타점, 4회부터 백팀으로 팀을 옮긴 박세혁이 3타수 2안타 1홈런 1타점으로 활약했다.

4회초부터 백팀의 두 번째 투수로 올라온 장원준 역시 3이닝 동안 3피안타 3탈삼진 1실점으로 좋은 투구를 선보였다.

한편 두산은 8일 소켄구장에서 마지막 연습을 진행한 후 9일 아시아나항공 OZ157 편으로 귀국한다. 

유다혜 기자  yoda0306@naver.com

<저작권자 © 윈터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다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시 양천구 안양천로 939 (목1동914) 목동아이스링크 102호  |  문의 : 070-7722-0112
제호 : 윈터뉴스코리아  |  등록번호 : 서울, 아02922  |  등록일 : 2013년 08월 29일  |  발행-편집인 : 송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희준
Copyright © 2018 Winter News Korea.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