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주요포토뉴스
[2018패럴림픽]패럴림픽 성화 최종 주자.. '안경선배' 김은정·'휠체어 컬링' 서순석여자컬링대표팀의 김은정-밴쿠버 휠체어컬링 은메달 서순석이 최종 점화나서
임형식 기자 | 승인 2018.03.10 00:09
2018 평창동계 패럴림픽' 개막식이 9일 열린 가운데 최종 성화 주자는 컬링이라는 공통분모를 가진 장애인 서순석 선수와 비장애인 김은정 선수가 나섰다 평창=임형식기자

[윈터뉴스=임형식기자]전 세계 장애인들의 겨울 축제인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이 화려한 막을 열었다. 평창동계올림픽에서처럼 이번 개회식에서도 성화 최종 점화자가 관심을 모았다. 그리고 주인공이 공개됐다. 바로 '안경선배' 김은정과 휠체어 컬링 스킵 서순석이었다.

9일 오후 8시 강원도 평창 올림픽 플라자 내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개회식이 열렸다.

특히 이번 동계올림픽에서 가장 큰 관심을 모았던 부분이 성화 최종 봉송자와 점화 방법이었다. 동계올림픽의 최종 봉송자는 '피겨여왕' 김연아였다. 김연아는 흰색 드레스에 스케이트를 타고 나타나 우아한 몸짓으로 연기를 펼쳤고, 박종아-정수현으로부터 성화를 넘겨받았다. 

패럴림픽도 마찬가지다. 최종 점화자는 9일 공개됐다. 주인공은 '영미'의 주인공 여자 컬링대표팀 김은정과 휠체어 컬링 서순석 스킵이었다.이들은 아이스하키 대표팀 주장 한민수에게 성화를 건네받았다. 

그리고 이들은 성화대 아래에 불을 붙여  밝혔다. 평창패럴림픽의 시작을 알렸다. 그렇게 열전은 시작되었다.

 

임형식 기자  limhss1017@naver.com

<저작권자 © 윈터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형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시 양천구 안양천로 939 (목1동914) 목동아이스링크 102호  |  문의 : 070-7722-0112
제호 : 윈터뉴스코리아  |  등록번호 : 서울, 아02922  |  등록일 : 2013년 08월 29일  |  발행-편집인 : 송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희준
Copyright © 2018 Winter News Korea.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