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키 바이애슬론 평창올림픽
[2018 패럴림픽] 46세 이도연, 바이애슬론 여자 10km 좌식 '값진 완주'
유다혜 기자 | 승인 2018.03.13 18:19

[윈터뉴스=유다혜 기자] 장애인 노르딕스키 국가대표 이도연(46)이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10㎞ 좌식 경기에서 완주에 성공했다.

13일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대회 바이애슬론 여자 10㎞ 좌식 경기에서 53분51초01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해 11위를 기록했다.

지난 10일 바이애슬론 여자 6㎞ 좌식에서 12위를 차지한 이도연은 이날 10㎞ 좌식에서도 끝까지 완주에 성공하며 도전을 마쳤다.

바이애슬론 여자 10㎞ 좌식은 앞선 주자가 출발한 뒤 30초 후 다음 주자가 나선다.

이도연은 2명의 중국 선수에 이어 전체 3번째로 레이스를 시작했다. 관건은 사격이었다. 구간마다 각각 5발씩 쏘는 총 4번의 사격구간이 있는데 1발을 놓칠 때마다 100m의 벌칙 주로를 달려야한다. 이도연은 총 7발을 맞히지 못해 오랜 시간 페널티 구간을 돌았다. 이도연은 첫 번째 사격구간에서 1발을 놓쳤고, 2~4번째 구간에서도 2발씩 빗나가며 페널티를 받았다.

40대 후반, 세 딸의 어머니인 이도연은 2016 리우데자네이루 하계패럴림픽 핸드사이클에서 은메달을 따낸 '철의 여인'이다. 조국에서 열리는 평창 동계패럴림픽 출전을 목표로 지난해 노르딕스키에 입문했다. 종목 전환 후 1년만에 출전한 패럴림픽에서 의미 있는 기록을 세웠다.

우승은 '좌식 바이애슬론 전설' 안드레 에스카우(독일)가 42분36분06으로 차지했다. 러시아 출신 패럴림픽 중립 선수단(NPA)의 마르타 자눌리나(43분52초01)와 이리나 굴리아에바(44분25초05)가 각각 2,3위를 차지했다.

유다혜 기자  yoda0306@naver.com

<저작권자 © 윈터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다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시 양천구 안양천로 939 (목1동914) 목동아이스링크 102호  |  문의 : 070-7722-0112
제호 : 윈터뉴스코리아  |  등록번호 : 서울, 아02922  |  등록일 : 2013년 08월 29일  |  발행-편집인 : 송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희준
Copyright © 2018 Winter News Korea.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