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나 프롤리나, '한국 여자 최고 성적' 바이애슬론 월드컵 6위 달성
상태바
안나 프롤리나, '한국 여자 최고 성적' 바이애슬론 월드컵 6위 달성
  • 유다혜 기자
  • 승인 2018.03.19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윈터뉴스=유다혜 기자] 러시아 출신 귀화 선수 안나 프롤리나(34·전남체육회)가 바이애슬론 월드컵에서 역대 한국 여자 선수 최고 성적인 6위에 올랐다. 

프롤리나는 19일(한국시간) 노르웨이 오슬로 홀멘콜른에서 열린 2017-2018 국제바이애슬론연맹(IBU) 월드컵 8차 대회 여자 10㎞ 추적 경기에서 31분26초6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스프린트 성적에 따라 19번째로 출발한 프롤리나는 사격에서 두 발을 놓쳤으나, 압도적인 주행 능력으로 앞선 13명을 제치고 6번째로 골인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계주 금메달리스트 다르야 돔라체바(32·벨라루스)가 30분37초4를 기록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어 평창동계올림픽 12.5㎞ 매스스타트에서 금메달을 딴 아나스타시야 쿠즈미나(34·슬로바키아)가 30분46초6의 기록으로 은메달을 차지했다. 동메달은 31분06초9를 기록한 수전 던클리(32·미국)이 확보했다.

프롤리나와 함께 귀화한 또 다른 러시아 출신 예카테리나 아바쿠모바(28·전남체육회)는 32분38초6을 기록해 26위에 자리했다.

바이애슬론 대표팀은 러시아 튜맨으로 이동해 이번 시즌 마지막 대회인 9차 월드컵에 참가한 뒤 27일 귀국 예정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