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위성우 감독, 2022년까지 지휘봉 잡는다
상태바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 2022년까지 지휘봉 잡는다
  • 이소영 기자
  • 승인 2018.05.08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성우 감독.

[윈터뉴스=이소영 기자] 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이 위성우 감독에게 4년 더 지휘봉을 맡긴다.

우리은행은 8일 보도자료를 통해 "위성우 감독과 오는 2022년까지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구단은 "위 감독은 2012년 4월 부임 후 팀을 통합 6연패로 이끌며 우리은행이 여자 프로농구 최강팀으로 변모 할 수 있게끔 한 검증된 지도자로 그동안 우리은행이 구축한 최강 전력을 유지함과 동시에 향후 안정적인 세대교체를 완성하기 위해 전폭적인 지지와 신뢰를 보내기로 했다"고 재계약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이에 위 감독은 "다시 한번 기회를 주신 손태승 구단주님께 감사하며, 그동안 이룬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우리은행 특유의 팀 컬러를 더욱 업그레이드해 여자프로농구 최강팀의 명성을 이어가겠다"고 새 각오를 다졌다.

이번 재계약과 관련해 세부 조건은 상호 합의하에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한편, 전주원 코치도 재계약해 위 감독과 4년 더 함께 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