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7회 전국소년체육대회 성황리 마무리
상태바
제47회 전국소년체육대회 성황리 마무리
  • 유다혜 기자
  • 승인 2018.05.30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대한체육회

[윈터뉴스=유다혜 기자] 충청북도 일원에서 개최된 '제47회 전국소년체육대회'가 29일 충청북도 충주의 탄금축구장에서 펼쳐진 남중부 단체전 축구 결승 경기를 끝으로 성황리에 종료됐다.

‘몸도 튼튼, 마음도 튼튼, 나라도 튼튼’이라는 구호와 함께 개최된 이번 전국소년체육대회(이하 소년체전)는 분리 운영된 에어로빅 종목을 포함하여 모두 36개 종목의 경기가 펼쳤다. 총 17개 시‧도에서 출전한 12,142명의 초등‧중학부 선수가 각 종목에서 뛰어난 기량을 선보였다.

대회에 참가한 전국의 스포츠 꿈나무 선수들은 롤러, 사격, 양궁 역도 등의 종목에서 11건의 부별 신기록을 수립하는 등 자신의 기량을 마음껏 뽐냈다. 부별 신기록 외에도 수영 종목에서 19건의 대회신기록이 수립되는 등 다양한 종목에서 대회신기록 29건, 대회타이 기록 1건 등 총 41건의 신기록들이 쏟아졌다.

최다관왕으로는 수영 종목의 이은지(서울 서울정목초), 남기윤(서울 은석초) 선수, 양궁 종목의 서희예(대구 대구동부초), 김제덕(경북 예천중) 선수가 각각 대회 4관왕에 올랐으며, 그 외에 3관왕 29명, 2관왕 61명 등 많은 선수들이 다관왕을 기록하였다.

소년체전은 시도 간 과열경쟁을 지양하고, 참가자 모두의 화합을 도모하는 축제의 장을 만들기 위해 종합 순위를 집계하지 않고 대회 홈페이지에 각 시도별 종목 금메달 개수를 알리는 메뉴도 없어졌다. 아울러, 종목별 단체 및 개인 시상이 진행됐으며, 총 105명의 최우수선수(MVP) 총 00명에가 선정됐다.

또한 이번 대회에는 인천, 경남, 경북 등 학교 운동부가 아닌 학교스포츠클럽 활동으로 기량을 갈고 닦은 선수들이 대거 출전하여 소년체전이 그동안 엘리트 선수들만 참가하는 대회로 인식돼 왔던 점에서 큰 변화를 가져왔다는 평가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