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문가컬럼
<우수창의 야구 뒷동네>[GCBL] ‘조한결, 양훈 상대 결승홈런’ 성남, 고양에 6-5 승리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18.06.07 11:02
조한결

[윈터뉴스]성남 블루팬더스가 조한결의 결승홈런에 힘입어 고양 위너스를 제압했다.

성남 블루팬더스는 6일 성남 탄천야구장에서 펼쳐진 경기도챌린지리그(GCBL) 고양 위너스와의 홈경기에서 6-5로 승리했다.

선취점은 고양이 가져갔다. 1회초 김제성이 성남의 선발투수 황건주의 3구째를 좌전안타로 연결하며 2루주자 조성진이 홈을 밟았다. 선취점을 빼앗긴 성남은 2회말 무사 1, 2루 찬스에서 김성훈의 중전 2타점 적시타가 터지며 2-1로 역전에 성공했다.

3회초 1사 3루 상황에서 황건주의 폭투가 나오면서 고양이 2-2로 따라오자 성남은 3회말 김윤범의 희생플라이로 다시 3-2로 점수차를 벌렸다.

이후 황건주의 호투에 고전하던 고양은 6회초 볼넷으로 출루한 김태성의 센스 있는 주루플레이로 1사 주자 3루의 득점 찬스를 맞이했고, 한승민의 중전 적시타가 이어지면서 3-3으로 따라가는데 성공했다.

추격을 당한 성남은 6회말 선두타자 전다훈의 안타로 이어진 무사 1루 상황에서 양석준의 투런 홈런(시즌 2호)이 터지면서 5-3으로 도망가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팀타율 리그 1위인 고양은 이대로 물러서지 않았다. 이어진 7회초 공격에서 조성진의 2점 홈런(시즌 1호)가 터지면서 5-5로 추격하는데 성공했다.

고양 위너스 계형철 감독은 경기가 팽팽해지자 양훈을 8회말 등판시켰다. 양훈은 첫 타자 전다훈을 우익수 플라이, 두 번째 타자 양석준을 삼진으로 처리하면서 안정된 투구를 선보였으나 세 번째 타자 조한결에게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홈런(시즌 4호)을 허용하고 말았다.

6-5 상황에서 성남의 마무리 투수로 올라온 전경환은 1이닝을 삼진 2개를 곁들이며 삼자범퇴로 막아내며 팀의 승리를 지켜냈다.

이 날 결승홈런을 쳐내며 경기 MVP로 선정된 조한결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유독 성남이 고양에게 자주 져서 선수들이 집중해서 경기에 임하자는 분위기였다. 동료들이 서로 격려하면서 한 팀으로 경기에 임했던 것이 가장 큰 승리 요인이었던 것 같다”고 팀원들에게 공을 돌렸다.

양훈 선수를 상대로 홈런을 친 소감에 대해선 “워낙 유명한 선수여서 오늘 한 수 배워간다는 마음으로 부담 없이 들어갔다. 확실히 타점이 높고 구위가 좋아서 위압감이 느껴졌다. 운 좋게 홈런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시즌 개인 목표는 “홈런이나 타율 보다는 팀 승리가 중요하다. 계속 좋은 타격감 유지해서 팀에 도움이 되고 싶다”고 전했다.

프로 입단에 도전하고 있는 야구 선수들의 독립리그인 GCBL은 오는 8일(금) 낮 12시30분에 장흥야구장에서 성남 블루팬더스와 양주 레볼루션의 경기가 예정되어 있다.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저작권자 © 윈터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시 양천구 안양천로 939 (목1동914) 목동아이스링크 102호  |  문의 : 070-7722-0112
제호 : 윈터뉴스코리아  |  등록번호 : 서울, 아02922  |  등록일 : 2013년 08월 29일  |  발행-편집인 : 송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희준
Copyright © 2018 Winter News Korea.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