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문가컬럼 우수창의 야구 뒷동네
<우수창의 야구 뒷동네>[GCBL] ‘허태욱 4안타’ 양주, 성남에 13-10 대역전승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18.07.12 10:52
성남 김성민 이 7회말 3점 홈런을 터트린뒤 덕 아웃 으로 들어가고 있다.

[윈터뉴스]양주 레볼루션이 허태욱의 맹활약에 힘입어 성남 블루팬더스에 승리했다.

양주 레볼루션은 11일 성남 탄천야구장에서 펼쳐진 경기도챌린지리그(GCBL) 성남 블루팬더스와의 원정경기에서 13-10으로 승리했다.

경기 초반부터 양주 타선의 집중력이 빛을 발했다. 허태욱은 1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초구를 중전안타로 연결시킨 후 2루도루에 성공하며 무사 2루의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이 후 이다운의 안타, 김동진의 볼넷, 장범수의 땅볼 등으로 2득점에 성공하며 2-0으로 양주가 앞서 나갔다.

3회초에 선두타자로 나선 허태욱은 우전안타로 출루하며 다시 팀의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이 후 김동진의 안타와 상대 투수의 폭투를 틈타 양주는 다시 2점을 뽑아냈다.

4-0으로 뒤지던 성남의 반격도 곧바로 시작됐다. 이어진 3회말 공격에서 양석준의 볼넷, 박휘연의 2루타, 조한결의 1타점 적시타에 이어 GCBL 홈런 2위(8개)인 신주영이 3점 홈런(시즌 9호)을 쳐내며 단숨에 4-4 동점을 만들었다.

3회 이 후부터는 양 팀의 타격 공방전이 이어졌다. 양주가 이준희, 장범수, 정규홍의 적시타로 3점을 달아났고, 성남은 김윤범의 적시타로 1점을 쫓아갔다.

7-5로 뒤져있던 7회말엔 성남의 대반격이 시작됐다. 선두타자로 나선 박휘연이 우익수 키를 넘기는 3루타로 찬스를 만들어냈고, 조한결의 적시타가 연이어 터지면서 7-6으로 따라잡았다.

양주의 구원투수 최진웅이 사구와 볼넷으로 주자 두 명을 내보냈고, 다음 타석에 들어선 것은 최근 많은 KBO리그 구단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김성민( 오클랜드)이었다.

무사 1, 2루의 득점 찬스에서 김성민은 오른쪽 담장을 훌쩍 넘기는 3점 홈런(시즌 3호)을 만들어내며 7-9로 순식간에 경기를 뒤집었다.

양주 레볼루션은 이대로 물러나지 않았다. 이어진 8회초에 허태욱이 좌전안타로 출루했고, 이다운의 볼넷으로 만들어진 무사 1, 2루 찬스에서 김동진의 2타점 3루타가 터지면서 경기를 10-10 원점으로 만들었다. 이어진 무사 1, 3루 찬스에서는 김영복의 3점 홈런(시즌 1호)까지 터지면서 결국 13-10 대역전승을 거뒀다.

이 날 5타수 4안타 3득점 1볼넷으로 맹활약한 양주 레볼루션 허태욱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그 동안 우천으로 경기가 계속 취소된 것이 너무 아쉬웠다. 경기 전에 마음을 비우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한 것이 타석에서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 팀의 선수가 많이 바뀌어서 어려운 상황이긴 하지만 오늘 승리를 통해 좋은 분위기로 이어질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프로 입단에 도전하고 있는 야구 선수들의 독립리그인 GCBL은 오는 12일(목) 낮 12시30분에 파주 에이스 야구장에서 성남 블루팬더스와 고양 위너스의 경기가 예정되어 있다.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저작권자 © 윈터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윈터뉴스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시 양천구 안양천로 939 (목1동914) 목동아이스링크 102호  |  문의 : 070-7722-0112
제호 : 윈터뉴스코리아  |  등록번호 : 서울, 아02922  |  등록일 : 2013년 08월 29일  |  발행-편집인 : 송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희준
Copyright © 2018 Winter News Korea.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