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도쿄올림픽 포인트…코리아오픈 배드민턴 톱랭커 총출동
상태바
2020도쿄올림픽 포인트…코리아오픈 배드민턴 톱랭커 총출동
  •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19.09.20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코리아오픈 배드민턴 여자단식 32강에서 슈퍼 루키 안세영(광주체고)과 맞대결을 펼칠 한국 여자배드민턴 간판인 성지현(인천국제공항).

남자 세계랭킹 1위 모모타, 2위 추티엔, 4위 조나단크리시티 출격
한국은 성지현·안세영, 이소희-신승찬, 김소영-공희용 여자부 기대

남자단식 세계랭킹 1위 모모타 겐토(일본), 지난해 코리아오픈 챔피언 추티엔(대만), 조나단크리시티(인도네시아·세계랭킹 4위), 천룽(중국·세계랭킹 6위) 등 세계적인 배드민턴 스타들이 한국무대에서 명승부를 펼친다. 

세계 톱랭커들이 총 출동하는 2019 코리아오픈 배드민턴이 오는 24일부터 6일간 인천공항 스카이돔에서 열린다.

21개국 325명이 참가하는 코리아오픈은 BWF 월드투어 슈퍼 500 등급의 대회로 총상금이 40만 달러(약 4억7800만원)에 이른다. 2020 도쿄올림픽 출전 포인트가 걸린 만큼 5개 종목(남녀단식·남녀복식·혼합복식) 모두 세계 최고 수준의 선수들로 채워졌다.

남자단식에서는 세계랭킹 1위 모모타 겐토(일본)를 포함해 톱10 중 8명이 한국행 비행기에 오른다.

지난해 코리아오픈 챔피언이자 세계랭킹 2위인 추티엔(대만)과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챔피언 조나단크리시티(인도네시아·세계랭킹 4위),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천룽(중국·세계랭킹 6위) 등도 명승부에 가세했다.

다른 종목에서도 톱랭커들이 대거 모습을 드러내 자웅을 겨룬다.

국내에서 열리는 만큼 한국을 대표하는 선수들 또한 모든 준비를 마친 채 결전을 기다리고 있다. 여자단식 32강에서는 한국 여자배드민턴 간판인 성지현(인천국제공항)과 슈퍼 루키 안세영(광주체고)의 맞대결이 예고돼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가장 우승 가능성이 높은 종목은 여자복식이다. 세계랭킹 6위 이소희-신승찬(이상 인천국제공항) 조와 최근 다양한 국제대회에서 우승 경험을 쌓은 세계랭킹 9위 김소영(인천국제공항)-공희용(전북은행) 조가 금메달을 노린다. 이용대(요넥스)는 개인자격으로 김기정(삼성전기)과 남자복식에서 호흡을 맞춘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