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프로축구
손흥민, 토트넘 승리의 메신저 ‘최고 수훈 선수 입증’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19.09.29 22:36
BBC는 손흥민을 승리에 기여한 최고 수훈 선수로 꼽으며 사우샘프턴전 맨 오브 더 매치(MOM)로 선정했다.

전반 24분 은돔벨레 선제골 도움, 세 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해리 케인 결승골에도 관여… 팀은 수적열세에도 2:1 승리
BBC, 손흥민을 사우샘프턴전 맨 오브 더 매치(MOM)로 선정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시즌 2호 도움을 기록하며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올렸다. BBC는 손흥민을 승리에 기여한 최고 수훈 선수인 맨 오브 더 매치(MOM)로 선정했다.

손흥민의 활약에 힘입어 토트넘은 한 명이 퇴장 당하는 수적 열세에도 불구, 상대의 공세를 끝까지 견디며 2-1 승리를 거뒀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뛰는 손흥민은 2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 2019~2020 EPL 7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발 출장, 후반 18분까지 63분을 소화했다.

손흥민은 전반 24분 미드필더 탕귀 은돔벨레의 골을 도왔다. 시즌 2호 도움이다.

5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전에서 시즌 1·2호 골을 몰아쳤던 손흥민은 6라운드 레스터 시티와 경기에서 시즌 첫 도움을 올린데 이어 7라운드에서 다시 도움을 기록하며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신고했다.

토트넘은 전반 31분 세르쥬 오리에의 경고 누적 퇴장으로 수적 열세에 몰렸으나 은돔벨레와 해리 케인의 득점으로 2-1 승리를 챙겼다.

경기 후 영국 BBC가 주목한 이는 은돔벨레도, 케인도 아닌 손흥민이었다. BBC는 손흥민을 사우샘프턴전 맨 오브 더 매치(MOM)로 선정했다. 승리에 기여한 최고 수훈 선수가 손흥민이라는 의미다.

BBC는 "손흥민은 토트넘의 두 골과 위협에 모두 관여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축구통계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7.4점을 부여했다. 케인, 크리스티안 에릭센(7.5점)에 이어 팀내 세 번째로 높은 점수다.

최근 3경기에서 무승에 그치고 있었던 토트넘은 분위기가 좋지 않았다.

토트넘은 올림피아코스(그리스)와의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2-2로 비긴 뒤, 레스터 시티와의 리그 6라운드에서 1-2로 졌다.

이어 콜체스터 유나이티드(4부리그)와의 카라바오컵 32강전에서도 충격적인 승부차기 패배를 당했다.

그러나 이날 승리로 승점 11(3승2무2패)을 기록, 답답했던 흐름을 끊었다. 20개 구단 가운데 4위로 도약했다.

토트넘은 다음달 2일 홈에서 바이에른 뮌헨과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사우샘프턴은 수적 우위에도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2연패에 빠지며 승점 7(2승1무4패), 리그 15위로 추락했다.

손흥민은 경기 초반부터 왼쪽 측면에서 활발하게 움직이면서 찬스 메이킹을 시도했다. 전반 8분과 11분 페널티박스로 드리블을 시도하며 상대를 위협했다.

전반 21분 은돔벨레에게 결정적인 라스트 패스를 건넸지만 골로 연결되진 않았다.

하지만 3분 뒤 골이 터졌다. 페널티박스 안쪽 오른쪽에서 은돔벨레를 보고 정확한 패스를 건넸다. 은돔벨레의 슈팅이 골망을 갈랐다. 손흥민의 시즌 2호 도움과 은돔벨레의 시즌 2호골이 터지는 순간이었다.

선제골 이후 토트넘은 흔들렸다.

전반 31분 돌아뛰는 라이언 버틀란드를 넘어뜨린 세르쥬 오리에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면서 수적 열세에 몰렸다.

설상가상 8분 뒤엔 골키퍼 위고 요리스가 골문 앞에서 드리블 실수를 범했다. 상대 공격수 대니 잉스에게 공을 빼앗기며 동점 골을 내줬다.

하지만 전반 종료 직전 해리 케인이 승부를 뒤집었다. 

손흥민이 기점이 됐다. 크리스티안 에릭센과 공을 주고 받은 손흥민이 페널티박스 오른쪽 부근에서 돌아들어가던 에릭센에게 다이렉트 패스를 내줬다. 이를 에릭센이 케인에게 다시 밀어줬고 케인이 강력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전반을 2-1로 앞선 토트넘은 후반 수세에 몰렸다. 사우샘프턴이 주도권을 쥐고 경기를 펼쳤다. 후반 15분 코너킥 상황에서 날카롭게 들어온 요시다 마야의 헤더를 요리스가 막아내며 한숨을 돌렸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후반 18분 손흥민 대신 에릭 라멜라를 투입하며 분위기를 바꾸려 했다.

반대로 1골이 절실한 사우샘프턴은 수비수 두 명만 남겨놓고 극단적인 공격을 시도하며 토트넘을 압박했다. 제임스 워드 프라우스와 오레올 로메우가 중원에서 소피앙 부팔과 잉스 쪽으로 공을 배급했다.

그러나 골로 연결되는 장면은 없었다. 요리스가 연달아 좋은 세이브를 펼치는 등 안정적인 수비력을 보여줬다. 결국 사우샘프턴의 공세를 잘 견딘 토트넘이 승점 3을 가져갔다.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저작권자 © Winter News Kore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윈터뉴스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시 양천구 안양천로 939 (목1동914) 목동아이스링크 102호  |  문의 : 070-7722-0112
제호 : 윈터뉴스코리아  |  등록번호 : 서울, 아02922  |  등록일 : 2013년 08월 29일  |  발행-편집인 : 송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희준
Copyright © 2019 Winter News Korea.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