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일반
‘지는’ 김자인 ‘뜨는’ 서채현, 스포츠클라이밍 월드컵 랭킹 1위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19.10.01 00:43
30일(한국시간) 슬로베니아 크란에서 열린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IFSC) 리드 월드컵 4차 대회 여자부 경기에서 금메달을 딴 서채현이 시상식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 올댓스포츠 제공]

서채현, IFSC 리드 월드컵 4차 대회 여자부 34.5+를 기록, 1위
스포츠클라이밍 월드컵 1차 은메달·2~4차 연속 1위 ‘여제 등극’

한국 스포츠클라이밍에 서채현(16·신정여상) 시대가 열렸다. ‘암벽 여제’ 김자인(31)이 결승에 진출하지 못한 상황과 강렬하게 대비가 되면서 서채인이 한국 스포츠클라이밍의 간판임을 알렸다.

서채현이 30일(한국시간) 슬로베니아 크란에서 열린 IFSC 리드 월드컵 4차 대회 여자부 결승에서 34.5+를 기록,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서채현은 2019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IFSC) 월드컵 여자 리드에서 3개 대회 연속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 7월 스위스 빌라스에서 열린 올 시즌 첫 리드 월드컵에서 은메달을 딴 서채현은 2~4차 월드컵에서 내리 정상을 차지, 리드 부문 IFSC 월드컵 랭킹 1위로 올라섰다.

함께 출전한 베테랑 김자인(31)은 준결승에서 34+로 9위에 머물러 준결승 상위 8명이 나서는 결승에 진출하지 못했다.

서채현은 지난 28일 벌어진 예선에서 두 루트 중 한 루트 완등에 성공하며 순조롭게 출발했다. 예선 전체 5위로 27명이 겨루는 준결승에 오른 서채현은 준결승에서 38+를 기록, 3위로 결승 무대를 밟았다.

결승에서 세 번째로 나선 서채현은 다른 상위권 선수가 모두 고전한 34+ 문제를 해결하며 34.5+를 기록해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올댓스포츠와 매니지먼트 계약을 한 서채현은 "이번 대회 벽 길이가 짧아서 루트가 많이 복잡하고 동작도 어려웠다. 집중이 잘 돼 좋은 등반을 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남은 월드컵에서 최상의 컨디션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다음달 1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는 서채현은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와 리드 월드컵 5, 6차 대회 준비를 위해 국내에서 훈련한다.

스포츠클라이밍은 2020년 도쿄올림픽에 처음으로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으며 남녀 콤바인에 금메달 1개씩이 걸려있다.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저작권자 © Winter News Kore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윈터뉴스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motherroad 2019-10-01 13:42:12

    이러한 자극적인 제목을 꼭 사용해서 기사를 써야 하는지 심히 유감스럽습니다.
    운동선수는 여러 가지 연유로 은퇴의 시간을 맞기 마련입니다.
    그건 현재 나이가 어린 선수들도 마찬가지입니다.
    현역으로 최선을 다하고 있는 선수 개인에게도, 그 동료들에게도 그저 기사를 읽는 독자로서도 낯이 뜨거워지네요. 부디 좋은 글로 선수들에게 힘이 되는 글이 오르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삭제

    여백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시 양천구 안양천로 939 (목1동914) 목동아이스링크 102호  |  문의 : 070-7722-0112
    제호 : 윈터뉴스코리아  |  등록번호 : 서울, 아02922  |  등록일 : 2013년 08월 29일  |  발행-편집인 : 송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희준
    Copyright © 2019 Winter News Korea.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