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프로야구
결정적 순간에는 박병호·서건창…키움 베테랑 시리즈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19.10.07 23:46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2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에서 9회말 2사 3루 키움 서건창이 동점 1타점 적시타를 친 후 기뻐하고 있다.

키움, 준PO 2차전서 LG에 대역전승…박병호 2경기 연속 홈런
동점 적시타 서건창 데일리 MVP, 플레이오프 진출 1승만 남겨

 
역시 큰 경기에는 베테랑의 힘이 빛난다. 키움 히어로즈의 박병호와 서건창이 꺼져가던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드라마같은 역전승을 이끌었다.

반면 LG 트윈스는 6회초 1사 만루의 절호의 찬스에서 이형종이 3루 뜬공으로 물러난 뒤 김현수 마저 좌익수 플라이로 물러나면서 도망가는 점수를 뽑지 못해 역전패의 빌미를 제공했다.

키움 히어로즈는 준플레이오프 1, 2차전을 모두 잡고 휘파람을 불었다. LG 트윈스는 2연속 끝내기 패배를 당하며 벼랑으로 몰렸다.

키움은 7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포스트시즌 LG 트윈스와의 준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 2차전에서 5-4로 승리했다.

전날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4번타자 박병호의 끝내기 홈런으로 짜릿한 승리를 거뒀던 키움은 이날 경기에서도 극적으로 승부를 연장으로 몰고갔고, 연장 10회말 1사 3루에서 주효상의 2루수 앞 땅볼로 3루주자 김하성을 불러들여 경기를 끝냈다.포스트시즌 사상 첫 끝내기 내야땅볼이 나왔다.

1, 2차전을 모두 이긴 키움은 플레이오프 진출까지 1승만을 남겨뒀다.

키움 선발 에릭 요키시가 2⅓이닝 3실점으로 무너졌지만, 불펜진의 호투를 앞세워 역전승을 거뒀다.

키움 박병호는 이틀 연속 홈런포를 가동했다. 1-4로 끌려가던 8회말 투런 홈런을 터뜨려 역전승에 기여했다.

톱타자 서건창은 9회말 동점 적시타를 포함해 5타수 2안타 1타점으로 타선을 이끌었다.서건창은 데일리 MVP에 선정됐다.

NC 다이노스와의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1⅓이닝 무실점 호투로 홀드를 올렸던 LG 선발 차우찬은 이날 경기에서도 7이닝 5피안타 2볼넷 5탈삼진 1실점 호투를 펼쳤지만, 불펜의 난조로 승리를 날려버렸다.

LG 마무리 고우석은 전날 끝내기 홈런을 맞은 데 이어 2차전에서는 블론세이브를 기록해 체면을 구겼다.

LG 타선은 선발 전원 안타를 기록하고도 패해 아쉬움을 남겼다. 준플레이오프 사상 6번째, 플레이오프 사상 17번째 선발 전원 안타였다.

LG는 경기 초반부터 득점을 올리며 기선을 제압했다. 1회말 1사 후 김민성의 2루타에 이형종, 김현수의 연속 안타로 1점을 뽑았다. 곧바로 채은성이 잘 맞은 타구를 만들어냈지만, 공이 키움 1루수 박병호의 정면으로 날아가 아웃됐다. 설상가상으로 2루 주자까지 아웃을 당했다.

그러나 LG는 2회 공격에서 정주현의 몸에 맞는 볼과 구본혁의 안타, 이천웅의 볼넷으로 1사 만루 찬스를 잡은 뒤 김민성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1점을 추가했다.

3회 공격에서도 채은성과 박용택의 연속 안타에 유강남의 1타점 2루타가 터지면서 3-0을 만들었다. 키움 선발 에릭 요키시마저 강판시켰다.

LG 선발 차우찬은 완급 조절 피칭으로 5회까지 무실점 호투를 이어갔다.

키움은 0-3으로 끌려가던 6회말 만회 점수를 올렸다. 선두타자 김혜성의 안타와 서건창의 2루타로 무사 2, 3루 찬스를 잡았다. 곧바로 이정후의 1타점 적시타로 추격을 시작했다.

그러나 제리 샌즈가 포수 앞 땅볼로 물러났고 박병호마저 삼진을 당했다. 김하성이 고의사구로 나갔지만, 김웅빈이 침묵해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8회 키움 박병호의 투런 홈런이 나왔다. 박병호는 1사 1루에서 LG의 두 번째 투수 김대현의 시속 147㎞짜리 높은 직구를 받아쳐 중월 투런포를 작렬했다.

턱밑까지 상대를 추격한 키움은 9회 송성문의 안타와 박정음의 희생번트 등로 2사 3루를 만들었다. 이후 서건창의 적시타에 힘입어 4-4로 극적인 동점을 만들었다.

10회 승부가 갈렸다. 선두타자 김하성의 안타와 김웅빈의 희생번트로 득점 찬스를 만들었다. 이후 상대 실책으로 3루에 안착한 김하성은 주효상의 내야땅볼 때 홈을 밟아 경기를 끝냈다.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저작권자 © Winter News Kore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윈터뉴스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시 양천구 안양천로 939 (목1동914) 목동아이스링크 102호  |  문의 : 070-7722-0112
제호 : 윈터뉴스코리아  |  등록번호 : 서울, 아02922  |  등록일 : 2013년 08월 29일  |  발행-편집인 : 송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희준
Copyright © 2019 Winter News Korea.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