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프로야구
두산이 보고있다! 박병호의 키움이냐? 김광현의 SK냐?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19.10.11 01:45
키움 히어로즈 선수들이 1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4차전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10:5로 승리를 거두고 기쁨의 세리모니를 하고 있다.

키움, LG꺾고 2년 연속 PO진출…MVP 박병호등 자신감
SK, 김광현등 막강투타로 5번째 한국시리즈 우승 도전

"선수들이 원 팀이 된 느낌을 받았다. 똘똘 뭉쳐 이룬 승리가 아닌가 생각한다. 그래서 더 기분이 좋다" “LG라는 팀이 정규리그 때와 확연히 다른 느낌을 받았다. 그 부분은 류중일 감독님의 경험과 노하우에서 나온 것(이라고 생각한다)”(키움 히어로즈 장정석 감독)

"팬들의 성원에 감사드린다. 내년에는 조금 더 높은 곳에서 가을야구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내년이 되면 우리 젊은 선수들이 나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다"(LG 트윈스 류중일 감독)

"키움은 탄탄한 조직력과 투타 짜임새를 갖춘 좋은 팀이다. 그러나 우리는 구단 역대 최다승을 달성할 만큼 충분히 강하다. 또 가을에 더 힘을 내는 팀이다"(SK 와이번스의 염경엽 감독)

박병호의 홈런등 준플레이오프에서 한껏 기세를 올린 '영웅군단' 키움 히어로즈와 김광현등 투타가 막강한 '비룡군단' SK 와이번스가 플레이오프 무대에서 격돌한다.

키움은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포스트시즌' LG 트윈스와의 준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 4차전에서 10-5으로 승리했다.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박병호의 끝내기 홈런으로 기선을 제압한 키움은 2차전에서 8회말 박병호의 추격의 투런포, 9회 서건창의 적시타로 동점을 만든 후 10회 주효상의 포스트시즌 사상 첫 끝내기 내야땅볼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3차전에서 LG의 총공세에 당했지만, 4차전에서 탄탄한 마운드와 박병호, 김하성 등 타선을 앞세워 LG를 제압했다.

특히, 박병호는 준플레이오프에서 홈런 3방을 몰아쳐 시리즈 MVP에 선정됐다.

플레이오프에 오른 키움은 정규리그 2위팀 SK와 정면대결을 펼친다.

키움은 여세를 몰아 SK마저 꺾고 한국시리즈에 진출한다는 각오를 보이고 있다.

키움은 올해 SK와의 상대전적에서 8승8패를 기록했다. 포스트시즌 상대전적 역시 3승3패다. 넥센 시절인 2015년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SK를 제압했지만, 지난해 플레이오프에서는 SK에 2승 3패로 패한 바 있다.

그러나 키움은 최근 7년간 6번이나 '가을야구'에 진출하면서 강팀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투타가 막강한 올해 돌풍을 예고하고 있다.

SK(88승1무55패)는 올해 두산 베어스(88승1무55패)에 밀려 아쉽게 정규리그 2위에 그쳤다. 승률은 같지만, 상대전적에서 밀려 분루를 삼켰다. SK는 시즌 중반부터 줄곧 1위를 지켰기 때문에 아쉬움이 더욱 크다.

SK는 정규리그 2위의 아쉬움을 한국시리즈 우승으로 채우겠다는 각오를 보이고 있다. SK는 지난해에도 정규리그 2위에 머물렀지만, 한국시리즈에서 '최강' 두산을 제압해 우승을 한 바 있다.

2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과 통산 5번째 한국시리즈 우승을 위해서 우선 키움을 넘어야 한다.

SK에는 지난해 뛰었던 에이스 김광현과 앙헬 산체스 등 선발진이 건재하고, 서진용, 김태훈, 하재훈 등이 이끄는 불펜진 역시 튼튼하다. 최정과 제이미 로맥 등 타선도 포스트시즌을 위해 예열을 마쳤다.

양팀의 플레이오프 1차전은 오는 14일 오후 6시 30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다. 1, 2차전은 인천에서, 3, 4차전은 고척 스카이돔에서 개최된다.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저작권자 © Winter News Kore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윈터뉴스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시 양천구 안양천로 939 (목1동914) 목동아이스링크 102호  |  문의 : 070-7722-0112
제호 : 윈터뉴스코리아  |  등록번호 : 서울, 아02922  |  등록일 : 2013년 08월 29일  |  발행-편집인 : 송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희준
Copyright © 2019 Winter News Korea.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