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일반
백상훈 왼발로, 홍성욱 머리로…한국 U-17축구 월드컵 16강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19.11.03 10:31
대한민국 U-17 축구대표팀이 칠레를 꺾고 월드컵 16강에 진출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찰레 2-1격파…6일 앙골라와 8강행 티켓 놓고 격돌

미래의 한국축구를 이끌어 갈 태극전사들이 강호 칠레를 꺾고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16강에 안착했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U-17 축구대표팀은 3일(한국시간) 브라질 비토리아에서 열린 대회 C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칠레를 2-1로 이겼다.

최민서, 김륜성(이상 포항제철고), 엄지성(금호고)으로 공격진을 꾸린 한국은 오재혁(포항제철고), 윤석주(포항제철고), 백상훈이 뒤를 받쳤다. 포백은 이태석(오산고), 이한범(보인고), 홍성욱, 손호준(매탄고)이 맡았고 골문은 주장 신송훈(금호고)이 지켰다.

첫 골은 경기 시작 1분 만에 백상훈(오산고)이 터뜨렸다. 코너킥 상황에서 백상훈이 공이 뒤로 흘러나온 것을 왼발로 마무리해 칠레의 골문을 열고 기분좋은 출발을 했다.

추가골은 전반 30분에 역시 코너킥 기회에서 터졌다. 오재혁(포항제철고)의 슛 등으로 칠레를 압박하던 한국은 이번에도 세트피스에서 재미를 봤다. 수비수 홍성욱(부경고)의 헤더가 크로스바를 맞고 득점으로 연결됐다.

한국은 전반 41분 칠레에게 한 골을 내줬다. 하지만 한국은 후반 들어 끈끈한 수비로 추가 실점을 막고 승리를 지켰다.

첫 경기에서 아이티를 2-1로 제압한 한국은 2차전에서 프랑스에 1-3으로 패했다. 한국은 마지막 3차전에서 칠레를 넘으면서 조 2위로 토너먼트행을 확정했다. 프랑스가 3전 전승으로 조 1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6일 A조를 2위로 통과한 앙골라와 8강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저작권자 © Winter News Kore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윈터뉴스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곡로 139,5층  |  문의 : 070-7722-0112
제호 : 윈터뉴스코리아  |  등록번호 : 서울, 아02922  |  등록일 : 2013년 08월 29일  |  발행-편집인 : 송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희준
Copyright © 2019 Winter News Korea.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