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상훈 왼발로, 홍성욱 머리로…한국 U-17축구 월드컵 16강
상태바
백상훈 왼발로, 홍성욱 머리로…한국 U-17축구 월드컵 16강
  •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19.11.03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U-17 축구대표팀이 칠레를 꺾고 월드컵 16강에 진출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찰레 2-1격파…6일 앙골라와 8강행 티켓 놓고 격돌

미래의 한국축구를 이끌어 갈 태극전사들이 강호 칠레를 꺾고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16강에 안착했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U-17 축구대표팀은 3일(한국시간) 브라질 비토리아에서 열린 대회 C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칠레를 2-1로 이겼다.

최민서, 김륜성(이상 포항제철고), 엄지성(금호고)으로 공격진을 꾸린 한국은 오재혁(포항제철고), 윤석주(포항제철고), 백상훈이 뒤를 받쳤다. 포백은 이태석(오산고), 이한범(보인고), 홍성욱, 손호준(매탄고)이 맡았고 골문은 주장 신송훈(금호고)이 지켰다.

첫 골은 경기 시작 1분 만에 백상훈(오산고)이 터뜨렸다. 코너킥 상황에서 백상훈이 공이 뒤로 흘러나온 것을 왼발로 마무리해 칠레의 골문을 열고 기분좋은 출발을 했다.

추가골은 전반 30분에 역시 코너킥 기회에서 터졌다. 오재혁(포항제철고)의 슛 등으로 칠레를 압박하던 한국은 이번에도 세트피스에서 재미를 봤다. 수비수 홍성욱(부경고)의 헤더가 크로스바를 맞고 득점으로 연결됐다.

한국은 전반 41분 칠레에게 한 골을 내줬다. 하지만 한국은 후반 들어 끈끈한 수비로 추가 실점을 막고 승리를 지켰다.

첫 경기에서 아이티를 2-1로 제압한 한국은 2차전에서 프랑스에 1-3으로 패했다. 한국은 마지막 3차전에서 칠레를 넘으면서 조 2위로 토너먼트행을 확정했다. 프랑스가 3전 전승으로 조 1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6일 A조를 2위로 통과한 앙골라와 8강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