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19 여자축구, 이정민 결승골 4강…6일 남북대결
상태바
U-19 여자축구, 이정민 결승골 4강…6일 남북대결
  •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19.11.04 0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19 여자축구 대표팀이 이정민의 결승골로 미얀마를 꺾고 북한과 4강 대결을 벌이게 됐다.[사진 = 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 19세 이하(U-19) 여자 축구대표팀이 후반 34분 이정민(위덕대)의 결승골에 힘입어 미얀마를 꺾고 4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에서 남북대결로 결승 진출팀을 가리게 됐다.

허정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3일 태국 촌부리에서 벌어진 미얀마와의 대회 B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2승1패를 기록한 한국은 조 2위로 4강에 진출했다. 일본이 3전 전승으로 1위에 올랐다.

한국의 4강 상대는 A조 1위 북한이다. 6일 결승 진출을 다툰다.

이번 대회 1∼3위팀이 내년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여자월드컵 출전권을 획득하게 된다. 한국이 4강에서 북한을 이기면 확정이다.

미얀마의 집중 수비에 고전하다가 후반 34분 이정민(위덕대)의 크로스가 골키퍼 손에 맞고 골로 이어졌다. 자책골로 됐다가 AFC는 최종적으로 이정민의 골로 인정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