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프로농구
LG, 1순위 박정현·용병 해리스 ‘현주엽 감독 날개 달았다’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19.11.05 00:22
고려대 박정현이 2019 KBL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선수 41명 가운데 전체 1순위로 창원 LG에 합류했다. [사진=한국농구연맹]

2019 KBL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김경원 KGC인삼공사행
고졸 김형빈 SK행…김유택 아들 김진영, 전체 3순위 삼성행
전성환-오리온, 이윤수-DB, 양재혁-전자랜드, 박준은-모비스
41명 중 22명 지명…박정현 "신인왕 목표로 많이 뛰고 싶다"

 
프로농구 창원 LG가 새롭게 합류한 마이크 해리스(36)에 이어 센터 박정현(고려대)을 전체 1순위로 지명하면서 현주엽 감독이 양날개를 달고 도약할 준비를 마쳤다.

LG는 4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9 KBL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선수 41명 가운데 전체 1순위로 박정현을 지명했다.

204㎝ 110㎏의 신체조건을 자랑하는 박정현은 일찌감치 유력한 1순위 지명자로 꼽혔다. 2019 국제농구연맹(FIBA) 중국 농구월드컵을 앞두고 김상식 감독이 소집한 국가대표 훈련 명단에도 소집되는 등 잠재력을 인정받았다.

단상에 오른 현주엽 LG 감독이 그의 이름을 부르면서 1라운드 1순위의 영예를 안았다.

공교롭게도 현 감독은 지난 1998년 KBL 최초의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청주 SK 유니폼을 입었던 주인공이기도 하다. 21년 만에 선 드래프트 무대에서 그는 고려대 후배를 지목했다.

LG의 지목을 받은 박정현은 13번째 경기부터 출전이 가능한 규정에 따라 6일부터 출장이 가능하다.

박정현은 소감에서 "1라운드 1순위에 뽑힌 것도 영광이지만 어릴 적부터 팬인 팀에 갈 수 있는 것이 더욱 기쁘다"면서 "빨리 합류해서 팀의 농구에 따라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시즌 목표로는 신인왕을 꼽았다.

"안 다치고 운동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일단 많이 뛰고 싶고 그 이후엔 신인왕도 받고 싶다"며 "그걸 다 이루고 다시 다른 목표를 세우겠다"고 당당한 출사표를 던졌다.

현주엽 감독은 박정현의 출장 일정에 대해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면서도 "합류하게 되면 몸 상태를 체크할 것이다. 조금 시간이 걸릴 수도 있다"고 평했다.

창원 LG는 박정현에 앞서 숨겨뒀던 외국인 용병이라는 발톱을 꺼내며 반등의 발판을 마련했다.

새롭게 합류한 마이크 해리스는 지난달 31일 열린 원주 DB전에서 신들린 슛 감각으로 41점을 쓸어 담았다. 3점슛 7개를 꽂으며 이번 시즌 한 경기 최다 득점 기록을 세웠다.

지난 2일 인삼공사와의 경기에서도 21분11초 동안 3점슛 4개를 포함해 22점을 올렸다. 2경기 평균 31.5점이다.

해리스가 합류하기 전, 평균 60점대 득점력으로 지독한 공격 부진에 시달렸으나 해소하는 모습이다. 리바운드도 경기당 10.5개를 잡았다.

해리스는 "우리 팀이 약체라는데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속공 상황에서 기회를 살릴 줄 알아야 한다. 최근 우리가 점수를 많이 올린 건 모두가 좀 더 편안하고, 자신감을 가져 생긴 결과라고 생각한다. 나는 동료들이 코트 안팎에서 자신감을 가질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할 것이다"고 했다.

휴스턴 로키츠, 유타 재즈, 워싱턴 위저즈 등 미국프로농구(NBA)에서 5시즌을 식스맨으로 뛴 해리스는 중국에서 해결사로 맹위를 떨쳤다. 중국프로농구(CBA) '올해의 선수' 출신이다.

안양 KGC인삼공사에 2순위로 지명된 연세대의 수비형 센터 김경원 [사진=한국농구연맹]

한편, 2019 KBL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 2순위 안양 KGC인삼공사는 연세대의 수비형 센터 김경원을 선택했다. 이번 시즌 대학리그 최우수선수(MVP)이기도 하다.

199㎝ 100㎏의 신체조건을 자랑하는 그는 이번 드래프트 참가자 가운데 가장 긴 215㎝의 윙스팬(양팔을 양쪽으로 벌렸을 때의 길이)으로 주목을 받았다.

3순위 서울 삼성은 고려대 출신의 가드 김진영을 뽑았다.

1998년생인 그는 이번 드래프트에 조기 참가했다. 193㎝ 63㎏의 신체조건을 가진 장신 가드다. 90년대 농구 스타였던 김유택의 아들이기도 하다. 그는 지명 직후 "말랐다는 이야기가 많지만 한국의 케빈 듀란트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4순위 고양 오리온은 상명대 가드 전성환을 선발했다. 이번 시즌 대학 리그 전경기에 출전한 가드다.

5순위 서울 SK는 이번 시즌 드래프트에 유일한 고졸 선수인 김형빈을 선발했다. 안양고를 졸업한 그는 202㎝ 100㎏의 신체조건을 자랑하는 포워드다.

2015년 전체 3순위로 전주 KCC에 입단한 송교창, 지난해 울산 현대 모비스에 전체 3순위로 지명된 서명진에 이어 역대 세 번째 고졸 1라운드 지명 선수다.

서울 SK는 5순위로 안양고 출신으로 이번 시즌 드래프트에 유일한 고졸 선수인 김형빈을 선발했다. [사진=한국농구연맹]

6위 원주 DB는 성균관대 출신의 센터 이윤수(204㎝ 108㎏)을, 7위 부산 KT는 중앙대 출신의 포워드 문상옥(191㎝ 81㎏), 8위 KCC는 중앙대 출신 가드 김세창(182㎝ 73㎏)을 선발했다.

9위 인천 전자랜드는 연세대 출신의 포워드 양재혁(192㎝ 90㎏)을 뽑았다. 그는 양원준 전 WKBL 사무총장의 아들로, 남동생 양재민(네이쇼 카운티 커뮤니티 칼리지), 여동생인 양지원(숙명여중)도 농구 기대주다.

1라운드 마지막 순위인 현대모비스는 성균관대 출신의 포워드 박준은(194㎝ 85㎏)의 이름을 불렀다.

2라운드는 1라운드 지명의 역순으로 이어졌다. 중앙대 포워드 이진석(197㎝ 88㎏)이 현대모비스 유니폼을, 경희대 센터 박찬호(200㎝ 104㎏)는 12순위로 전자랜드 유니폼을 입었다. 13순위 KCC는 포워드 곽동기(193㎝ 102㎏)를 지명했다. 14순위 KT는 건국대학교 가드 최진광(175㎝ 70㎏)를 뽑았다.

DB는 15순위서 일반인 참가자인 김훈(195㎝ 90㎏)을 선발했다. 연세대를 휴학 중인 그는 2019 국제농구연맹(FIBA) 3x3 23세 이하(U-23) 월드컵에 나선 독특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한양대 출신 포워드 박상권(194㎝ 87㎏)은 SK에 16순위로, 연세대 출신 가드 김무성(185㎝ 80㎏)은 오리온에 17순위로 선발됐다. 성균관대 출신 이재우(186㎝ 80㎏)가 18순위로 삼성 유니폼을 입었다.

19순위 KGC인삼공사는 지명하지 않았다. 2라운드 마지막으로 나선 LG는 명지대학교 출신 포워드 이동희(193㎝ 97㎏)를 선발했다.

3라운드 첫 지명권을 가진 LG는 지명하지 않았다. 22순위로 나선 KGC인삼공사는 성균관대 출신의 가드 임기웅(178㎝ 80㎏)을 뽑았다.

23순위부터 27순위, 29위와 30위는 지명을 행사하지 않았다. 28순위 KCC는 경희대 출신 가드 권혁준(180㎝ 75㎏)을 선발해 박수를 받았다.

4라운드 31순위부터 37순위까지도 이름이 불리지 않았다. 39순위 KGC인삼공사가 중앙대 출신 센터 박건호(200㎝ 103㎏)를 불렀다. 이 지명이 마지막이었다.

전체 41명의 신청자 가운데 22명이 유니폼을 입었다. 총 53.7%의 지명률이다. 지난 시즌 45.7%의 지명률보다는 크게 상승했다. 하지만 역대 1군 지명률인 57.1%에 비하면 다소 낮다.

선수들은 각 구단의 13번째 경기부터 출전이 가능하다. 가장 빠른 구단은 6일 13번째 경기를 치르는 LG다.

D리그 출전은 오는 11일 개막일부터 출전이 가능하다.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저작권자 © Winter News Kore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윈터뉴스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곡로 139,5층  |  문의 : 070-7722-0112
제호 : 윈터뉴스코리아  |  등록번호 : 서울, 아02922  |  등록일 : 2013년 08월 29일  |  발행-편집인 : 송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희준
Copyright © 2019 Winter News Korea.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