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프로축구
즈베즈다전 2경기 연속 멀티골, 손흥민에게 ‘기회의 팀’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19.11.07 11:57
유럽무대 123골로 ‘차붐’ 차범근의 전설적인 기록 121골을 넘어선 손흥민이 6일(현지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지코미틱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4차전 즈베즈다와의 경기 후반 팀의 두 번째 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토트넘 손흥민, ‘전설’ 차범근 넘어 한국인 유럽 통산 최다 123골
챔피언스리그 즈베즈다전 멀티골…고메스 백태클 악몽 딛고 부활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는 손흥민에게 ‘기회의 팀’ 이었다.

토트넘의 손흥민은 지난달 23일 런던에서 열린 토트넘과 즈베즈다의 홈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차범근 전 감독이 보유한 한국인 유럽무대 최다골 기록인 121골과 타이를 이뤘다.

홈 경기에서 5-0 대승을 견인한 손흥민은 베오그라드로 무대를 옮겨 진행한 토트넘과 즈베즈다의 리턴매치에서도 멀티골을 터뜨리며 마침내 ‘전설’ 차범근을 넘어 한국인 유럽 통산 최다골인 123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7일 새벽 5시(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이코 미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대회 B조 조별리그 4차전 경기에서 1-0으로 앞선 후반 12분과 16분에 연속골을 넣었다.

만점 활약을 펼친 손흥민은 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으로부터 평점 9.0점을 받았다. 이는 양 팀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점이다.

손흥민은 마침내 ‘차붐’ 차범근 전 감독이 보유한 한국인 유럽무대 최다골을 넘어 통산 122·123호골을 기록하며 전설을 넘어섰다.

현역 시절 '차붐'으로 불린 차 전 감독은 1970년대 후반부터 1980년대까지 분데스리가 다름슈타트, 프랑크푸르트, 레버쿠젠을 거치면서 121골을 퍼부었다.

차 전 감독이 독일 분데스리가 바이엘 레버쿠젠에서 1988~1989시즌까지 뛰었으니 손흥민이 30년 만에 기록을 갈아치운 셈이다.

손흥민은 18살 때인 2010년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에서 데뷔해 레버쿠젠을 거쳐 2015년 여름 잉글랜드에 진출했다. 전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데 햇수로 딱 10년이 걸렸다.

유럽무대 통산 123골을 터뜨린 손흥민(왼쪽)이 6일(현지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지코미틱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4차전 즈베즈다와의 경기하고 있다.

리그와 컵대회 등 골을 터뜨린 대회 분포를 보면, 손흥민은 리그에서 총 85골,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22골, 컵대회에서 16골을 넣었다.

차범근 전 감독은 지난달 "레버쿠젠에서 뛰던 손흥민과 만났을 때의 일이다. 날 보더니 '제가 선생님 기록을 꼭 깨도록 하겠다'고 이야기하더라. 나는 '그러라'고 이야기해줬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그만큼 강한 의지가 있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의 손흥민은 독일에서 뛰던 당시보다 훨씬 업그레이드된 선수다. 이 정도면 세계적인 선수로 우리가 인정을 해야한다"며 "관리를 잘한다면 향후 더 클 수 있는 선수가 되리라 본다. 국민들에게 큰 희망을 주고 있다. 박수를 쳐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큰 부상 없이 몸 관리를 잘하고, 특유의 몰아치기까지 이어진다면 통산 200골은 물론 이를 훨씬 뛰어넘는 성과도 기대할 수 있다.

손흥민은 이날 멀티골로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 5호골이자 시즌 7호골을 기록했다.

특히 손흥민은 지난 4일 에버턴과의 경기에서 자신의 플레이가 원인이 돼 안드레 고메스(에버턴)가 큰 부상을 입었지만 정상 컨디션을 보여줬다.

심리적으로 큰 충격을 받아 트라우마가 우려됐지만 2골로 벤치의 걱정을 털어냈다. 손흥민은 이날 골을 터뜨린 후, 고메스의 회복을 기원하듯 두 손을 모아 기도하는 세리머니를 펼쳤다.

토트넘은 4-0 완승을 거두면서 2승1무1패(승점 7)가 됐다. 바이에른 뮌헨(승점 12·독일)에 이어 조 2위를 지켰다.

전반 34분 로셀로의 선제골로 전반을 1-0으로 마친 토트넘은 후반 초반 손흥민의 연속골로 승기를 굳혔다.

손흥민은 후반 12분 델리 알리의 패스를 받아 왼발로 2번째 골을 넣었고, 4분 뒤에는 로즈의 땅볼 크로스를 가볍게 밀어 넣어 멀티골을 완성했다.

후반 40분 에릭센이 추가골까지 터뜨렸다.

손흥민은 오는 9일 자정 벌어지는 셰필드와의 리그 12라운드를 준비한다.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저작권자 © Winter News Kore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윈터뉴스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곡로 139,5층  |  문의 : 070-7722-0112
제호 : 윈터뉴스코리아  |  등록번호 : 서울, 아02922  |  등록일 : 2013년 08월 29일  |  발행-편집인 : 송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희준
Copyright © 2019 Winter News Korea.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