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일반
수원 이임생 감독 ‘사퇴’ 배수진 통했다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19.11.10 22:11
경기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9 KEB 하나은행 FA컵' 수원 삼성과 대전 코레일의 결승 2차전 경기, 수원 고승범이 선제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지난 9월  FA컵 4강 1차전 K3리그 화성에 0-1 패배 
'FA컵에서 탈락하면 사퇴하겠다는 것이냐' 질문에 "네"
10일 결승 2차전, 대전 코레일 꺾고 FA컵 최다 5회 우승
MVP 고승범, 내년 AFC 챔피언스리그 진출권도 획득

 
이임생 수원 삼성 감독이 ‘사퇴’ 배수진이 통했다. 이임생 감독은 지난 9월 FA컵 우승에 실패할시 사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임생 감독은 지난 9월 18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컵 4강 1차전 화성과 경기에서 0-1로 진 후 "팬들에게 정말 죄송하다. FA컵에서 탈락하면 생각하는 부분이 있다"면서 사퇴를 암시했다.

'FA컵에서 탈락하면 사퇴하겠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그는 고개를 끄덕이며 나지막히 "네"라고 답했다.

절체절명의 위기에 몰린 수원은 10월 2일 FA컵 4강 2차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3-0으로 화성FC의 돌풍을 잠재우고 FA컵 결승에 안착했다. 경기가 끝난후 이임생 감독은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혈투에 임했다고 소개했다. 

대전 코레일과 결승을 앞두고 이임생 감독은  "리그 성적이 좋지 않아 반드시 FA컵 우승을 수원팬들에게 드려야 한다. 주장 염기훈을 포함한 모든 선수들이 뭉쳐 결승전을 준비해야 한다. 대전 코레일이 계속 K리그1팀을 이겼다. 우리도 겸손하게 배우면서 최선을 다해 승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임생 감독의 ‘사퇴’까지 결심했던 수원 삼성이 대전 코레일의 돌풍을 잠재우며 대한축구협회(FA)컵에서 역대 최다인 5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수원은 10일 오후 2시1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2차전에서 고승범의 멀티골과 김민우, 염기훈의 쐐기골을 앞세워 대전을 4-0으로 꺾었다.

지난 6일 대전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1차전에서 0-0으로 비겼던 수원은 1·2차전 합계 4-0으로 앞서 2016년 이후 3년 만에 정상을 탈환했다.

종전 포항 스틸러스(4회)와 FA컵 최다 우승 공동 1위였던 수원은 5번째 우승을 신고하며 단독으로 최다 우승팀이 됐다. 앞서 2002년, 2009년, 2010년, 2016년에 정상에 올랐다.

내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본선 출전권을 거머쥐면서 2018년 이후 2년 만에 다시 아시아 정상을 향한 도전을 펼칠 수 있게 됐다.

FA컵 안방 불패 신화도 이었다. 수원은 FA컵에 한해 홈경기에서 20승7무로 27경기 무패 행진을 달렸다.

대구FC로 임대를 떠났다가 올해 복귀한 고승범은 멀티골을 터뜨리며 우승의 주역이 됐다.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정규리그를 통틀어 올 시즌 골이 없었던 고승범은 가장 중요한 경기에서 2골을 기록하며 강한 존재감을 과시했다. 김민우와 염기훈도 우승을 자축하는 골을 보탰다.

특히 염기훈은 대회 5골로 득점왕에 올랐다. 수원에서 FA컵 득점왕에 나온 건 1996년 데니스 이후 23년 만이다.

염기훈은 FA컵의 산증인이다. 31경기에 출전해 역대 최다 출전을 자랑하고, 최다 득점(10골 ), 최다 도움(11도움), 최다 공격포인트(21개·10골 11도움) 모두 염기훈의 이름이 역대 1위에 자리하고 있다.

수원 이임생 감독이 10일 오후 경기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9 KEB 하나은행 FA컵' 수원 삼성과 대전 코레일의 결승 2차전 경기에서 선제골을 넣은 고승범과 포옹하며 기뻐하고 있다.

사실상 3부리그 역할을 하는 내셔널리그 소속의 대전은 첫 비프로 팀 우승이라는 역사를 앞에 두고 수원성을 넘지 못했다.

하지만 앞서 토너먼트에서 울산 현대(32강), 강원FC(8강), 상주 상무(준결승) 등 K리그1(1부리그) 팀들을 차례로 꺾으며 신선한 바람을 일으켰다.

내셔널리그 팀이 FA컵 결승에 진출한 건 2005년 울산 현대미포조선 이후 14년 만이다. 당시 전북 현대가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내셔널리그는 내년부터 통합 K3리그로 편성돼 새롭게 출범한다.

수원은 국가대표 왼쪽 수비수 홍철이 늑골 부상으로 호흡에 어려움을 느껴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이겨야 본전, 지면 망신'이었던 수원 입장에서 베스트 전력을 구축하지 못한 점도 부담이었다.

걱정은 기우에 불과했다. 수원은 전반 15분 고승범의 선제골로 균형을 깼다.

기세를 몰아 전반 33분 염기훈이 추가골을 넣었지만 비디오 판독(VAR)을 통해 핸드볼 반칙이 드러나 노골이 됐다.

수원은 전반을 1-0으로 앞서며 마쳤다.

후반 초반 위기를 맞았다. 후반 9분 프리킥 세트피스에서 여인혁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1-1로 비기면 대전에 우승을 넘겨줘야 했기 때문에 실점하지 않는 게 중요했다.

그러나 VAR에서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아 역시 노골이 됐다. 이임생 감독과 수원 선수들의 간담이 서늘했던 순간이다.

위기 뒤 찬스였다. 수원은 후반 22분 승기를 잡았다. 선제골의 주인공 고승범이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때린 슈팅이 크로스바에 맞고 골라인을 살짝 넘었다.

수원은 후반 32분 김민우, 40분 염기훈의 추가골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수원은 리그에서 하위그룹인 파이널라운드B로 내려갔지만 FA컵 우승으로 자존심을 회복했다. 우승 상금으로 3억원을 받는다. 대전은 준우승 상금으로 1억원을 받는다.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저작권자 © Winter News Kore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윈터뉴스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곡로 139,5층  |  문의 : 070-7722-0112
제호 : 윈터뉴스코리아  |  등록번호 : 서울, 아02922  |  등록일 : 2013년 08월 29일  |  발행-편집인 : 송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희준
Copyright © 2019 Winter News Korea.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