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프로농구
SK·전자랜드·현대모비스, 의미심장한 동반승리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19.11.10 23:07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KBL 프로농구 서울 SK 나이츠와 전주 KCC 이지스의 경기에서 79대74로 KCC를 꺽은 SK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SK, 연장 접전 KCC에 설욕…가장 먼저 10승 고지
전자랜드, 이대헌 24점 폭발 선두에 한 경기차 2위
현대모비스, 라건아 24점·이대성 19점…3연승 기세

올 시즌 우승후보 1순위는 지난 시즌 4년만에 통합챔피언에 오른 현대모비스였다.

현대모비스에 도전할 팀으로는 2017-2018시즌 챔피언결정전 우승팀 SK와 지난 시즌에 창단 22년 만의 챔피언결정전 진출했던 전자랜드였다.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가 시작하자 SK와 전자랜드는 선두다툼을 벌였지만 현대 모비스는 뜻밖의 부진을 겪었다.

10일 열린 경기에서 올 시즌 1,2위를 달리고 있는 서울 SK 나이츠와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와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는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가 나란히 승리를 거두며 치열한 순위 다툼에 돌입하는 양상이 되고 있다.

프로농구 단독 선두 서울 SK가 3연승을 질주하며 가장 먼저 10승 고지를 밟았다.

SK는 10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전주 KCC와의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79-74로 승리했다.

3연승을 달린 SK는 가장 먼저 10승(3패) 고지에 오르며 단독 선두를 지켰다. KCC는 8승5패다.

SK는 연장에서 최준용, 김건우가 나란히 3점슛을 꽂는 등 승부처 집중력 싸움에서 우위를 보였다.

골밑에서는 센터 자밀 워니가 23점 9리바운드로 조이 도시(5점 9리바운드), 리온 윌리엄스(9점 13리바운드)와의 자존심 대결에서 웃었다.

최준용과 김선형은 각각 16점, 14점을 지원했다. 특히 김선형은 전날 눈썹 부위를 다쳐 13바늘을 꿰맸지만 투혼을 발휘했다.

SK는 시즌 개막전에서 KCC에 덜미를 잡혔지만 2라운드 승리로 패배를 깔끔히 설욕했다.

2위 인천 전자랜드도 안방에서 벌어진 부산 KT전에서 이대헌의 활약에 힘입어 91-70, 21점차 완승을 거뒀다.

전자랜드는 9승4패로 2위를 유지했다. 선두 SK와의 승차는 한 경기다. KT(5승8패)는 4연패 늪에 빠지면서 하위권으로 처졌다. 8위다.

전자랜드의 포워드 이대헌은 3점슛 2개를 포함해 24점을 올렸고, 김낙현과 전현우가 각각 16점, 12점을 보탰다.

KT는 턴오버 16개를 범하며 자멸했다.

울산 현대모비스는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원주 DB전에서 라건아를 앞세워 72-65로 이겼다.

1라운드에서 고전했던 지난 시즌 챔피언 현대모비스(6승7패)는 최근 3연승으로 다시 상승 곡선을 그리기 시작했다.

2004~2005시즌부터 현대모비스 지휘봉을 잡은 유재학 감독은 '단일팀 500승'이라는 대기록을 작성했다.

라건아는 24점 8리바운드로 더블더블에 실패했지만 승리로 웃을 수 있었다. 라건아는 개인 통산 229호 더블더블을 기록, 역대 최다 1위에 자리하고 있다.

최근 매서운 공격력을 뽐내고 있는 가드 이대성도 3점슛 5개를 비롯해 19점을 쓸어 담았다.

DB(7승5패)는 3연패에 빠졌다.

안양 KGC인삼공사는 고양 오리온과의 경기에서 선수들의 고른 활약에 힘입어 81–64 완승을 거뒀다.

2연승을 달린 인삼공사는 6승6패로 5할 승률에 복귀했다. 단독 5위다.

오리온은 4승9패로 최하위 창원 LG(4승10패)에 반 경기 차로 쫓기는 신세가 됐다.

브랜든 브라운(21점 10리바운드), 크리스 맥컬러(17점)가 38점을 합작했고, 베테랑 포워드 기승호(14점)와 양희종(13점)이 제 몫을 했다.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저작권자 © Winter News Kore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윈터뉴스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곡로 139,5층  |  문의 : 070-7722-0112
제호 : 윈터뉴스코리아  |  등록번호 : 서울, 아02922  |  등록일 : 2013년 08월 29일  |  발행-편집인 : 송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희준
Copyright © 2019 Winter News Korea.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