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프로배구
21점 강소휘가 개인최다 40점 이재영을 누른 결정적 이유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19.11.17 23:55
여자배구 GS칼텍스가 강소휘의 5세트에서만 7점을 몰아친데 힘입어 이재영이 40점을 올린 흥국생명을 물리치고 1위를 탈환했다. [사진=한국배구연맹 KOVO 제공]

여자배구 GS칼텍스, 러츠·강소휘 54점 합작…흥국생명 꺾고 1위 탈환
남자배구 삼성화재, 산탄젤로 30점 승패동률…한국전력 잡고 3위 복귀

여자배구 GS칼텍스가 외국인 선수 러츠와 강소휘의 서브에이스와 블로킹득점으로 이재영이 40점으로 분전한 흥국생명을 꺾고 1위 자리를 탈환했다.

흥국생명은 이재영이 자신의 한 경기 최다 득점인 40점을 터뜨리며 맹활약했지만 외국인 선수 루시아 프레스코가 맹장 수술로 2주가량 경기에 결장한 것이 결정적인 패배의 이유가 됐다.

GS칼텍스는 1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벌어진 '도드람 2019~2020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3-2(21-25 25-18 23-25 25-20 15-12)로 진땀승을 거뒀다.

시즌 6승1패(승점 18)를 기록한 GS칼텍스는 현대건설(6승2패·승점 17)을 2위로 끌어내리고 1위로 올라섰다.

GS칼텍스는 토종 에이스 이소영이 1세트에서 수비 도중 발목 부상으로 교체되면서 위기를 맞았으나 러츠(33점)와 강소휘(21점)는 무려 54점을 합작하며 승리를 견인했다.

러츠는 블로킹득점 5개를, 강소휘는 서브에이스와 블로킹득점을 각각 2개씩 곁들였다. 특히, 강소휘는 5세트에서만 7점을 몰아쳐 흥국생명의 기를 꺾었다.

흥국생명은 승기를 잡은 후 4, 5세트를 내줘 고개를 떨궜다. 시즌 4승4패(승점 15)로 3위에 머물렀다.

흥국생명 주포 이재영은 자신의 한 경기 최다 득점인 40점을 올리며 분전했고 김미연(13점)과 이한비(12점)도 고군분투했지만, 막판에 뒷심이 부족했다.

이재영의 종전 한 경기 최다 득점은 2017년 11월 25일 IBK기업은행전에서 기록한 37득점이었다.

삼성화재 산탄젤로가 30점을 올리며 한국전력을 물리치고 팀을 3위로 견인했다. [사진 = 한국배구연맹 KOVO 제공]

남자배구에서는 삼성화재가 한국전력을 제압하고 3위 자리를 탈환했다.

삼성화재는 17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의 경기에서 3-1(25-23 25-18 23-25 25-20)로 승리했다.

2연패에서 탈출한 삼성화재는 시즌 5승5패(승점 17)를 기록해 우리카드(6승3패·승점 15)를 4위로 밀어내고 3위에 올라섰다.

삼성화재 외국인 선수 산탄젤로는 양팀 통틀어 가장 많은 득점인 30점을 올렸다. 산탄젤로크는 서브에이스 2개, 블로킹득점 2개를 곁들였다. 공격성공률은 57.77% 높았다.

정성규와 고준용은 각각 11점, 10점을 올려 승리에 기여했다.

2연패를 당한 한국전력은 시즌 2승7패(승점 8)로 6위에 머물렀다. 가빈(22점)과 김인혁(17점)이 분전했지만, 1, 2세트를 내주면서 다소 힘이 빠졌다.

삼성화재는 1세트 초반 산탄젤로의 고공폭격을 앞세워 11-4로 앞서면 기선을 제압했다. 이후 고준용과 산탄젤로의 공격과 박상하의 속공을 앞세워 한국전력의 추격을 뿌리쳤다.

기선을 제압한 삼성화재는 2세트에서 산탄젤로와 고준용의 파상공세를 앞세워 세트스코어를 2-0으로 만들었다.

반격에 나선 한국전력은 3세트에서 가빈, 김인혁, 쌍포를 앞세워 분위기를 바꿨다.23-23에서도 김인혁과 가빈이 연달아 공격을 성공시켜 3세트를 가져왔다.

삼성화재는 4세트 중반 이후까지 한국전력과 팽팽한 경기를 펼쳤다. 그러나 17-17에서 산탄젤로의 백어택에 이어 정성규와 박상하의 연속 블로킹이 나오면서 20-17로 달아났다. 20-18에서 상대의 연이은 공격 실패와 산탄젤로의 백어택 등으로 3연속 득점에 성공했다. 이후 24-20에서 한국전력 박태환의 서브범실에 편승해 경기를 끝냈다.

한국전력은 4세트 막판 조직력이 흔들리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저작권자 © Winter News Kore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윈터뉴스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곡로 139,5층  |  문의 : 070-7722-0112
제호 : 윈터뉴스코리아  |  등록번호 : 서울, 아02922  |  등록일 : 2013년 08월 29일  |  발행-편집인 : 송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희준
Copyright © 2019 Winter News Korea.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