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봅슬레이
[봅슬레이]여자 봅슬레이 간판 김유란 여자봅 1차대회 은메달
임형식 기자 | 승인 2019.11.20 09:23

[윈터뉴스=임형식 기자]대한민국 여자 봅슬레이의 간판 김유란(27·강원도청)이 대한민국 최초,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여자 모노봅(Women’s Monobob) 1차 대회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김유란은 19일(한국시각) 미국 뉴욕주 레이크플래시드(Lake Placid)에서 열린 2019/20 IBSF 여자 모노봅 1차 대회에 출전하여, 1‧2차 시기 합계 1분58초23으로 2위에 올랐다. 1위는 1분 57초65의 기록으로 신시아 아피아(Cynthia APPIAH, 캐나다)가 차지했다.

모노봅은 1인승 봅슬레이로 파일럿 혼자 탑승하여 트랙 주행과 브레이크맨 역할까지 하는 신설 종목으로,  2022베이징동계올림픽부터 공식 올림픽 종목으로 채택된 종목이다. 

김유란은 1차 시기에서 6초21(8위)로 비교적 늦은 스타트에도 뛰어난 주행실력으로 최고시속 109.53을 기록하며 58초99(3위)로 도착했다. 2차시기는 최고시속 109.96을 기록, 이날 전체 선수 중 가장 빠른 속도로 피니시를 통과했다.

경기 후 김유란은 “이용감독님을 비롯하여 많은 지도자와 스탭, 그리고 팀원들 덕분에 좋은 결과를 이룰 수 있었다”며 “봅슬레이, 스켈레톤에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메달 소감을 밝혔다. 

한국 여자 대표팀을 지도하고 있는 김정수 코치는 “타 국가 선수들과는 달리 "시즌 전까지 모노봅 훈련 경험이 전무한 김유란이 짧은 훈련을 통해 값진 결과를 얻어내 기쁘다.”고 전했다.

같은 날 같은 장소에서 IBSF 북미컵 봅슬레이 2인승 1차대회에 출전한 석영진(29·강원도청)-장기건(32·강원도청)팀과 지훈(24·가톨릭관동대)-신예찬(24·한국체육대)팀은 각각 6위와 17위를 기록했다.

임형식 기자  limhss1017@naver.com

임형식 기자  limhss1017@naver.com

<저작권자 © Winter News Kore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형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곡로 139,5층  |  문의 : 070-7722-0112
제호 : 윈터뉴스코리아  |  등록번호 : 서울, 아02922  |  등록일 : 2013년 08월 29일  |  발행-편집인 : 송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희준
Copyright © 2019 Winter News Korea.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