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프로축구
손흥민, ‘포체티노 남자’서 ‘무리뉴의 남자’로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19.11.24 23:42
토트넘의 손흥민이 23일 밤에 열린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2019~2020 EPL 13라운드에서 손흥민의 1골 1도움 활약하며 ‘포체티노 남자’에서 ‘무리뉴의 남자’로 변신에 성공했다.

토트넘 무리뉴 감독 데뷔전서 1골 1도움 활약
웨스트햄에 3-2 승리…리그 6경기 만에 웃었다
3경기 연속골로 시즌 9호골, 평점 8.5 전체 1위

손흥민이 ‘포체티노 남자’에서 ‘무리뉴의 남자’로 변신에 성공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손흥민(토트넘)이 조세 무리뉴 신임 감독의 첫 경기에서 1골 1도움 활약으로 팀을 리그 6경기만에 승리로 이끌었다.

토트넘과 결별한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과 서로를 잘 이해하고 있는 관계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이 독일서 뛸 때부터 주목했고 토트넘에 부임하자 러브콜을 보내 한팀에서 뛰게 됐다. 포체티노는 손흥민이 토트넘 입단 초기에 적응하지 못할때도 다독이며 지금의 입지를 쌓을수 있도록 도와줬다.

영국 매체 ‘풋볼 인사이더’는 최근 “포체티노 감독이 토트넘을 떠날 경우, 손흥민이 향후 자신의 미래를 고민할 것이다”라고 보도했었다.

토트넘에 조세 무리뉴 신임 감독이 부임하면서 손흥민의 입지에 대한 우려의 시각도 있었다.

그러나 손흥민은 감독의 역량에 흔들리지 않는 내공이 쌓여 있었다.

토트넘은 23일 오후 9시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2019~2020 EPL 13라운드에서 손흥민의 1골 1도움 활약을 발판삼아 3-2로 승리했다.

지난 9월28일 사우샘프턴과의 7라운드 이후 6경기 만에 리그에서 승리한 토트넘은 4승5무4패(승점 17)로 중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날 경기는 최근 5년 반 동안 팀을 이끌었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 대신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무리뉴 감독의 토트넘 데뷔전으로 관심을 모았다.

토트넘은 지난 20일 포체티노 감독을 전격 경질하고, 유럽을 대표하는 명장 중 하나인 무리뉴 감독을 선임했다. 무리뉴 감독은 앞서 첼시(잉글랜드), 인테르 밀란(이탈리아),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 등 명문 클럽에서 지휘봉을 잡았다.

2000년 벤피카(포르투갈)에서 지도자를 시작해 프리미어리그 우승 3회(첼시), 이탈리아 세리에A 우승 2회(인테르 밀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우승 1회(레알 마드리드)를 달성했다. 포르투갈 FC포르투에서 달성한 리그 우승까지 보태면 유럽의 서로 다른 4개 리그에서 모두 우승컵을 들어 올린 것이다. 여기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도 두 차례 정상을 밟았다.

지난해 12월 맨유 지휘봉을 내려놓은 무리뉴 감독은 11개월 만에 다시 그라운드에 섰다.

조세 무리뉴 신임 감독의 데뷔전에서 1골 1도움으로 펄펄 난 손흥민(토트넘)이 양 팀 통틀어 최고 평점을 받았다.

유럽축구통계전문 '후스코어닷컴'은 손흥민에게 양 팀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점 8.5를 줬다.

지난 7일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4차전 멀티골, 10일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EPL 12라운드 골에 3경기 연속골이다.

시즌 9호골(리그 4골·챔피언스리그 5골)이다. 

손흥민은 4-2-3-1 포메이션에서 왼쪽 윙 포워드로 자리해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전반 20분 페널티박스 정면 외곽에서 오른발슛을 시도해 웨스트햄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전반 36분 손흥민의 발끝에서 균형이 깨졌다. 델리 알리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수비수를 따돌리고 감각적인 왼발슛을 시도해 웨스트햄의 골망을 흔들었다.

무리뉴 감독은 두 주먹을 불끈 쥐고 기쁨을 만끽했다.

43분에는 도움으로 힘을 보탰다. 손흥민이 왼쪽 측면을 돌파해 웨스트햄의 수비를 무너뜨렸고, 골문으로 쇄도하던 루카스 모우라게에 패스를 찔러 모우라의 골을 도왔다.

손흥민의 1골 1도움에 힘입어 전반을 2-0으로 앞선 토트넘은 후반 4분 만에 해리 케인의 추가골로 승기를 잡았다.

토트넘은 후반 28분 미첼리 안토니오, 후반 추가시간 안젤로 오그본나에게 만회골을 허용해 한 골 차로 쫓겼지만 이후 추가 실점하지 않으며 무리뉴 감독의 성공적인 데뷔전을 마쳤다.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저작권자 © Winter News Kore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윈터뉴스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곡로 139,5층  |  문의 : 070-7722-0112
제호 : 윈터뉴스코리아  |  등록번호 : 서울, 아02922  |  등록일 : 2013년 08월 29일  |  발행-편집인 : 송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희준
Copyright © 2019 Winter News Korea.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