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일반
장성우, ‘이런 기분 처음이야’…생애 첫 천하장사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19.11.25 00:54
장성우(영암군민속씨름단)가 생애 첫 천하장사에 등극했다. 장성우는 24일 충남 예산군 윤봉길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19 천하장사씨름대축제' 천하장사 결정전에서 김찬영(연수구청)을 3-0으로 제압했다. [사진 = 대한씨름협회 제공]

2019 영월대회와 2019 용인대회에서 백두장사에 등극한 바 있는 장성우(영암군민속씨름단)가 마침내 데뷔 첫 천하장사에 등극하며 2019년을 ‘최고의 해’로 장식했다.

장성우는 24일 충남 예산군 윤봉길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19 천하장사씨름대축제' 마지막 날 열린 천하장사 결정전(5전 3선승제)에서 김찬영(연수구청)을 3-0으로 제압했다.

생애 첫 천하장사에 오른 장성우는 8강전에서는 신창호(경기광주시청), 준결승전에서는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손명호(의성군청)를 이기고 올라온 조현욱(부산갈매기)을 제압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올 시즌 두차례 백두장사에 등극한 바 있는 장성우는 통산 3번째 장사 타이틀을 획득하는 기쁨을 누렸다.

장성우는 김찬영을 상대로 완벽한 경기를 보여줬다.

첫 번째 판 장성우는 주심의 호루라기 소리와 동시에 김찬영을 안다리로 제압하며 한 점을 앞서 나갔다. 기세가 오른 장성우는 두 번째 판을 밀어치기로 마무리했다.

마지막 세 번째 판 주어진 1분의 시간(정규시간) 동안 승부가 나지 않아 연장전에 돌입했고, 김찬영이 먼저 장기전 자세를 취해 경고를 받으며 장성우에게 더 잡기를 허용했다. 장성우는 빠르고 저돌적인 들배지기로 김찬영을 모래판에 눕히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위더스제약 2019 천하장사씨름대축제 천하장사 경기결과
 
천하장사 장성우(영암군민속씨름단)
2위 김찬영(연수구청)
3위 김동현(용인백옥쌀)
4위 조현욱(부산갈매기)
공동5위 정경진(울산동구청), 차승진(의성군청), 신창호(경기광주시청), 손명호(의성군청)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저작권자 © Winter News Kore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윈터뉴스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곡로 139,5층  |  문의 : 070-7722-0112
제호 : 윈터뉴스코리아  |  등록번호 : 서울, 아02922  |  등록일 : 2013년 08월 29일  |  발행-편집인 : 송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희준
Copyright © 2019 Winter News Korea.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