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일반
박항서 베트남축구, ‘미니 한일전’ 넘어 ‘대관식’ 야망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19.12.04 15:10
박항서호의 베트남 축구가 싱가포르까지 격파하며 4연승으로 60년 만의 동남아시안게임 우승을 위해 순항 중이다.

‘박항서 매직’ 5일 동남아시안게임 니시노의 태국과 격돌
예선 4연승 승승장구…베트남 축구 60년 만에 우승 도전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의 목표는 분명했다.

“우리는 (싱가포르를) 이기는 마지막 순간까지 열심히 싸웠다. 그러나 우리는 중요한 경기를 앞둔 시점에서 최선의 준비를 하기 위해 이 승리 빨리 잊어야 한다. 이틀 후 태국전이 있다”

3일 싱가포르와의 경기를 마친 박항서 감독은 승리 소감보다 니시노 아키라 감독이 이끄는 태국과 ‘미니 한일전’의 각오를 다졌다.

그동안 동남아시아 축구의 맹주를 자처하며 해온 태국은 베트남 축구의 최대 라이벌이다.  지난 대회 우승국이라는 프리미엄까지 얻고 있는 태국과의 경기는 이번 대회 최대 난관이 될 전망이다. 베트남과 태국의 경기는 12월5일 오후 5시에 펼쳐진다

한편, 박항서호의 베트남 축구가 60년 만의 동남아시안게임 우승을 위해 순항 중이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 축구대표팀은 3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2019 동남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4차전에서 싱가포르를 1-0으로 제압했다.

브루나이와의 첫 경기에서 6-0 대승을 챙긴 베트남은 라오스를 6-0으로 대파하고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후 난적 인도네시아를 2-1로 꺾더니 싱가포르마저 넘고 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베트남은 0-0으로 팽팽히 맞선 후반 40분 하득찐의 결승골로 승리를 따냈다.

승점 12를 기록한 베트남은 인도네시아와 태국(이상 승점 9·3승1패)에 앞선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동남아시안게임 남자 축구에는 총 11개팀이 출전했다. 조별리그는 A조(5개)와 B조( 6개팀)로 나뉘어 치러진다. 각조 상위 2개팀이 준결승에 진출해 토너먼트로 메달색을 가린다.

베트남은 5일 태국과의 라이벌전을 이기면 4강 진출을 확정한다. 니시노 아키라 일본 출신 감독이 태국의 지휘봉을 잡고 있어 이번 경기는 ‘미니 한일전’으로도 주목을 받는다.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저작권자 © Winter News Kore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윈터뉴스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곡로 139,5층  |  문의 : 070-7722-0112
제호 : 윈터뉴스코리아  |  등록번호 : 서울, 아02922  |  등록일 : 2013년 08월 29일  |  발행-편집인 : 송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희준
Copyright © 2019 Winter News Korea.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