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피겨] 이해인, ‘포스트 김연아’ 공인 받을까?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19.12.05 10:25
이해인이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6차 대회에서 금메달을 따면서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진출을 확정했다.

김연아 이후 14년만에 주니어GP 파이널 여자 싱글 메달 도전
200점을 넘긴 이해인·임은수·유영 여자피겨싱글 트로이카 경쟁
ISU 주니어그랑프리 파이널 여자 싱글 메달은 김연아가 유일

임은수(16·신현고), 유영(15·과천중)과 함께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을 이끌고 있는 이해인(14·한강중)이 2005년 김연아 이후 14년 만에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메달 사냥에 나선다.

이해인은 지난 9월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에서 열린 6차 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34.11점을 획득, 쇼트프로그램(71.09점)과 합해 총 203.40점을 받아 1위를 차지했다. 같은 달 7일 3차 대회에서 총점 197.63점으로 정상에 오른 것을 포함하면 두 대회 연속 우승이다.

국제대회에서 200점을 넘긴 한국 여자 싱글 선수는 ‘피겨 여왕’ 김연아에 이어 임은수, 유영, 이해인 등 4명 뿐이다.

또, 한국 선수가 주니어 그랑프리를 두 대회 연속 정복한 것은 2005년 김연아 이후 14년 만이다.

남자 싱글까지 포함하면 2016~2017시즌의 차준환(18·휘문고) 이후 3년 만이고, 한국 선수 세 번째다.

이해인은 6일 새벽(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리는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 나서고, 7일 새벽 프리스케이팅을 치른다.

한국 여자 싱글 선수가 주니어 그랑프리 1~7차 대회 성적을 합산해 상위 6명만 나설 수 있는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 진출한 것은 김연아와 김예림(16·수리고)에 이어 이해인이 역대 세 번째다.

김연아는 2004~2005시즌과 2005~2006시즌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 진출했다. 2004~2005시즌에는 은메달을, 2005~2006시즌에는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2018~2019시즌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무대를 밟은 김예림은 6명 가운데 최하위에 그쳤다.

남자 싱글 선수 중에서는 2014~2015시즌의 이준형(23·단국대)과 2016~2017시즌의 차준환이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 나섰다. 이준형은 6위에 머물렀으나 차준환은 동메달을 따냈다.

이해인이 메달을 따게 되면 한국 여자 싱글 선수로는 14년 만에 역대 두 번째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메달리스트가 된다.

이해인이 이번 대회에서 메달을 따려면 고난도 점프를 장착한 경쟁자들을 넘어서야 한다.

이번 대회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것은 전체 1위로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출전권을 거머쥔 카밀라 발리예바(13·러시아)다.

주니어 그랑프리 1차 대회에서 200.71점으로 우승한 발리예바는 4차 대회에서 221.95점의 높은 점수를 받아 2연속 금메달을 일궜다.

4차 대회 당시 발리예바는 프리스케이팅에서 쿼드러플 토루프-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실수없이 소화해 고득점에 성공했다.

전체 2위로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무대를 밟는 알리사 리우(14·미국)도 고난도 점프를 구사한다.

리우는 주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에서 208.10점으로, 5차 대회에서는 203.10점으로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중국계 미국인인 리우는 지난 1월 전미선수권대회에서 쇼트프로그램과 프리스케이팅을 합해 총 세 차례 트리플 악셀을 성공하며 미국 피겨계를 설레게 했다.

올 시즌 주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와 5차 대회에서는 프리스케이팅에서 쿼드러플 러츠를 시도해 모두 깔끔하게 성공했다.

발리예바와 리우의 ISU 공인 개인 최고점은 각각 221.95점, 208.10점이다. 203.40점인 이해인보다 모두 높다. 이해인에 이어 4위로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출전권을 따낸 세니아 시니치나(15·러시아)의 개인 최고점도 215.58점으로 이해인보다 높다.

이해인은 발리예바나 리우처럼 4회전 점프나 트리플 악셀 같은 고난이도 점프를 시도하지 않는다. 트리플 악셀을 연습하고 있지만, 아직 실전에서 시도할 만큼 완벽하지 않아 이번 시즌 프로그램에서는 뺐다.

그가 시도하는 점프 중 가장 난이도가 높은 점프는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다.

경쟁자들과 비교해 고난이도 기술을 구사하지 않는 이해인은 경쟁자들에 앞선 연기력으로 승부를 건다.

큰 대회에서도 좀처럼 긴장하지 않는 강심장을 앞세워 본인이 가진 기량을 모두 선보인다면 이해인의 메달 획득은 충분히 가능하다는 평가다.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저작권자 © Winter News Kore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윈터뉴스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 1
  • 2
  • 3
  • 4
  • 5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곡로 139,5층  |  문의 : 070-7722-0112
제호 : 윈터뉴스코리아  |  등록번호 : 서울, 아02922  |  등록일 : 2013년 08월 29일  |  발행-편집인 : 송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희준
Copyright © 2020 Winter News Korea.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