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흙속의 진주들이 해냈다’ 이동준·조규성 연속골 8강 확정
상태바
‘흙속의 진주들이 해냈다’ 이동준·조규성 연속골 8강 확정
  •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20.01.12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강적 이란을 꺾고 2020 도쿄올림픽 최종 예선 겸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축구, 이란꺾고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2연승
K리그2 MVP 위엄 이동준, 2경기 연속골로 김학범호 해결사로 떴다
기회 기다렸던 조규성, 이란전 결승골…오세훈과의 주전 경쟁 가속화

이동준이 2020 도쿄올림픽 최종 예선을 겸하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도 골을 기록하며 자신의 진가를 아시아 무대에 알렸다.

이동준은 지난해 K리그2(2부리그) 부산 아이파크에서 13골 7도움으로 맹활약하며 팀의 1부리그 승격과 함께 K리그2 MVP를 받은 유망주다.

조규성도 2019시즌 K리그2(2부 리그) FC안양 소속으로 33경기에 나서 14골 4도움을 기록하며 국내 선수 최다골을 터뜨린 '검증된 골잡이'의 위력을 유감없이 과시했다.

185㎝, 70㎏의 신체조건으로 오세훈보단 작지만, 뛰어난 활동량으로 최전방에서 수비진을 압박하는 등 오세훈과는 다른 장점으로 김학범 감독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한국이 전통의 강호 이란을 꺾고 2020 도쿄올림픽 최종 예선 겸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 토너먼트 진출을 일찌감치 확정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남자대표팀은 12일 오후 7시15분(이하 한국시간) 태국 송클라의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2020 AFC U-23 챔피언십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이동준과 조규성의 연속골2-1로 승리했다.

지난 9일 중국과의 첫 경기에서 1-0 승리를 챙긴 한국은 2연승으로 승점 6을 기록, 우즈베키스탄과의 최종전 결과에 관계없이 조 2위까지 주어지는 8강 토너먼트행을 확정했다. '죽음의 조'로 불릴 정도로 만만치 않은 상대들이 모였지만 한국은 아시아의 호랑이답게 조기 8강행에 성공했다.

한국은 15일 우즈베키스탄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갖는다.

김 감독은 중국전과 마찬가지로 4-2-3-1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다만 베스트 11 멤버 7명이 바뀐 새로운 라인업을 선보였다. 오세훈 대신 조규성이 최전방에 서고 중원에는 1차전 교체 멤버 정우영, 정승원 그리고 1차전 결승골의 주인공 이동준이 2선에, 원두재, 맹성웅이 3선에 포진했다. 포백 수비진은 김진야-이상민-정태욱-이유현이 맡고,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한국은 전반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아 나갔지만 이란도 역습과 세트피스 상황에서 날카로운 모습을 보였다.

선제골은 한국의 몫이었다. 전반 22분 맹성웅의 중거리슛에 이은 이동준의 쇄도로 골을 뽑아냈다. 맹성웅이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반 박자 빠른 슈팅을 때렸고, 이를 이란의 골키퍼가 막았지만 튕겨 나왔다. 쇄도하던 이동준이 이를 그대로 마무리, 1-0으로 앞서갔다. 이동준은 이날 골로 지난 중국전 결승골에 이어 두 경기 연속 골을 기록했다.

이후 한국은 좀 더 여유롭게 경기를 진행했다. 정우영과 정승원, 이동준을 이용한 측면 공격으로 주도권을 잡아 나갔다.

조규성이 두 번째 골을 터트렸다. 전반 35분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공을 잡은 조규성이 강력한 왼발 중거리슛을 작렬, 그대로 이란의 골망을 갈랐다.

이후에도 한국은 이동준, 정승원의 연속 슈팅으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이란은 전반 42분 알리 쇼자에이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지만, 이렇다 할 찬스를 잡지 못했다.

후반 들어 이란의 공세가 거세졌다. 이란은 후반 9분 만에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공을 레자 셰카리가 헤딩슛으로 연결하며 한 골을 만회했다. 이후에도 이란은 좌우 측면과 세트피스를 활용한 공격으로 한국의 골문을 위협했다.

위협을 느낀 김학범 감독은 후반 16분 1차전에서 좋은 활약을 보였던 김대원과 김진규를 정승원과 정우영을 대신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한국은 이후 수비 중심의 경기를 펼치면서 후반 추가 시간 이란에 기회를 허용했지만, 육탄 방어로 이란의 공세를 잘 막아내며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