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겨
유영, 꿈의 200점+유스올림픽 첫 금메달 쾌거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20.01.14 09:59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의 희망 유영이 한국 피겨 선수로는 최초로 동계유스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유영, 한국 선수 최초로 로잔동계유스올림픽 피겨 금메달
쇼트+싱글 총점 214.00점으로 ‘포스트 김연아’경쟁 앞장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의 희망 유영(16·과천중)이 꿈의 200점 돌파에 동계유스올림픽 첫 금메달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이해인(15·한강중), 임은수(17·신현고), 김예림(17·수리고)과 함께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을 이끌고 있는 유영(16·과천중)이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동계유스올림픽 금메달을 따내며 ‘포스트 김연아’ 경쟁에서 또 한번 앞서가게 됐다.

유영은 14일(한국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2020년 동계유스올림픽에서 대회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3.11점, 구성점수(PCS) 67.38점으로 합계 140.49점을 받았다

12일 쇼트프로그램 점수 73.51점을 합친 총점은 214.00점으로 유영은 출전 선수 16명 중 1위를 차지했다.

한국 피겨 선수가 지난 2012년 시작한 이 대회에서 금메달을 딴 건 유영이 처음이다.

크세니아 시니치나(러시아)가 총점 200.03점으로 2위, 안나 플로로바(러시아)가 187.72점을 얻어 3위에 자리했다.

이날 프리스케이팅에서 유영은 깔끔한 연기를 펼치며 경쟁자들을 압도했다.

첫 번째 점프 과제인 트리플 악셀에서 수행점수(GOE) 1.26점을 챙긴 유영은 이어진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 트리플 루프를 연이어 클린 처리했다.

레이백 스핀과 스텝 시퀀스에서 레벨 3를 받았지만 트리플 러츠-싱글 오일러-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를 깨끗하게 소화했다.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은 최고난도인 레벨4로 처리했다.

이후 더블 악셀-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 트리플 플립, 더블 악셀을 연달아 연기한 유영은 플라잉 카멜 스핀(레벨3)으로 연기를 마쳤다.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저작권자 © Winter News Kore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윈터뉴스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 1
  • 2
  • 3
  • 4
  • 5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곡로 139,5층  |  문의 : 070-7722-0112
제호 : 윈터뉴스코리아  |  등록번호 : 서울, 아02922  |  등록일 : 2013년 08월 29일  |  발행-편집인 : 송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희준
Copyright © 2020 Winter News Korea.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