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일반
여자배구 조편성, 김연경 ‘올림픽 좋은 예감’ 적중했나?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20.01.14 11:02
한국 여자배구가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에서 일본, 세르비아, 브라질, 도미니카와 A조에 편성됐다. 사진은 여자배구 에이스 김연경.

2020 도쿄올림픽, 일본·세르비아·브라질·도미니카와 A조 편성
중국·미국·러시아·이탈리아·아르헨티나 포진 B조는 ‘죽음의 조’

“마지막이라고 얘기하면서 도쿄올림픽만을 기다린 것 같아요. 이번에 예감이 좋은 것 같아요. 정말 좀 한 번 욕심도 많이 나고 하는데 열심히 잘 준비해서 도쿄올림픽에서도 많이 응원해주시면 기대에 부응하도록 열심히 해보겠습니다.”(여자배구 에이스 김연경)

김연경은 "마지막이라고 얘기하면서 도쿄올림픽 만을 기다려왔다. 마지막으로 도전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돼서 기쁘다"며 "이번에 예감이 좋다. 욕심도 많이 난다. 열심히 잘 준비해서 기대에 부응하도록 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올림픽 메달 획득 가능성에 대해서는 "솔직히 쉽지는 않다"면서도 "쉽지 않은 것에 도전하는 것은 재밌는 일이다. 새로운 감독 체재로 잘 해왔기에 무엇인가를 이룰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2020년은 한국 여자배구의 해가 되면 좋겠다"고 웃으며 말했다.

한국 여자배구가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에서 '숙적' 일본과 같은 조에 편성됐다.

국제배구연맹(FIVB)은 13일(한국시간) 도쿄올림픽 본선에 진출한 각국 배구협회에 조 편성 결과를 전달했다.

세계랭킹 9위인 한국은 일본(7위)과 A조에 편성됐고, 세르비아(3위), 브라질(4위), 도미니카공화국(10위), 케냐(공동 19위)와 자웅을 겨룬다.

1976년 몬트리올 대회 동메달 이후 44년 만에 올림픽 메달에 도전하는 한국에 호재가 될 전망이다. A조에 편성된 팀을 보면 만만한 상대는 없다. 그러나 중국(1위), 미국(2위), 러시아(5위), 이탈리아(8위), 아르헨티나(11위), 터키(12위)가 포진된 B조보다 분명 낫다.

도쿄올림픽 본선에 진출한 12개 팀은 2개 조로 나눠 풀리그로 예선을 치른 후 A, B조 상위 4개 팀이 8강에 진출 팀을 가린다. 각 조 1위가 다른 조 4위와 맞붙고, 2위가 다른 조 3위와 크로스 토너먼트를 치러 4강 진출 팀을 결정한다.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윈터뉴스코리아  webmaster@winternewskorea.com

<저작권자 © Winter News Kore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윈터뉴스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 1
  • 2
  • 3
  • 4
  • 5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곡로 139,5층  |  문의 : 070-7722-0112
제호 : 윈터뉴스코리아  |  등록번호 : 서울, 아02922  |  등록일 : 2013년 08월 29일  |  발행-편집인 : 송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희준
Copyright © 2020 Winter News Korea.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