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종선 전 고교축구연맹 회장, 횡령·성폭행 의혹 구속사유 ‘적법’
상태바
정종선 전 고교축구연맹 회장, 횡령·성폭행 의혹 구속사유 ‘적법’
  •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20.02.07 2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종선 전 고교축구연맹 회장이 구속적부심을 요청했지만 기각됐다.[사진=뉴스1]
정종선 전 고교축구연맹 회장이 구속적부심을 요청했지만 기각됐다.[사진=뉴스1]

정종선 전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 회장(54)이 법원에 구속 여부가 적법한지 다시 한번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이유없다’고 받아들이지 않았다.

고교 축구감독으로 재직하면서 학부모를 강제추행하고 축구부 운영비를 횡령한 의혹을 받는 정종선 전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 회장의 구속적부심이 기각됐다.

뉴스1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4-3부(부장판사 정재헌)는 이날 오후 정 전 회장의 구속적부심사를 한 뒤 청구를 기각했다. 구속적부심이란 재판에 넘겨지기 전 구속된 피의자의 구속 여부가 적법한지 다시 한번 검토해 달라고 법원에 요청하는 사법절차다.

축구국가대표 수비수 출신인 정 전 회장은 서울 언남고에서 축구부 감독으로 재직하면서 학부모들로부터 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