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슬기·지소연 자축포, 여자축구 사상 첫 올림픽 PO 진출
상태바
장슬기·지소연 자축포, 여자축구 사상 첫 올림픽 PO 진출
  •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20.02.09 2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여자축구대표팀 선수들이 9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베트남과의 경기에서 지소연의 세번째 골 성공 후 기뻐하고 있다.[사진=뉴스1]
대한민국 여자축구대표팀 선수들이 9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베트남과의 경기에서 지소연의 세번째 골 성공 후 기뻐하고 있다.[사진=뉴스1]

베트남 3-0으로 꺾고 2연승으로 A조 1위
3월 B조 2위와 홈&어웨이 방식 티켓 경쟁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는 한국 여자축구가 장슬기와 추효주, 지소연의 연속골로 베트남을 완파하고 도쿄 올림픽 최종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여자축구 대표팀은 오는 3월 B조 2위와 홈&어웨이 방식으로 플레이오프를 치르며 그 경기에서 승리하면 도쿄행 티켓을 따낼 수 있다.

뉴스1에 따르면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축구대표팀이 9일 오후 3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베트남을 3-0으로 꺾었다. 1차전에서 미얀마를 7-0으로 대파했던 한국은 A조 선두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하게 됐다. 베트남은 1승1패로 2위가 됐다.

경기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공격에 나선 한국은 전반 4분만에 베트남 골문을 열었으나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전반 15분 추효주의 득점 역시 판정은 오프사이드였다. 두 차례 아쉬움을 달래준 선수는 장슬기였다.

전반 22분 장창이 하프라인 근처에서 날카롭게 찔러준 패스를 장슬기가 페널티 에어리어 근처에서 빙글 돌면서 공을 부드럽게 잡아냈고 골키퍼가 앞으로 전진한 것을 보고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다. 장슬기의 발을 떠난 공은 크로스바를 때린 후 골 라인을 넘어가 득점으로 기록됐다.

경기를 주도하고도 추가골이 터지지 않아 답답한 흐름이 이어지던 경기는 상대의 도움(?) 덕분에 격차를 벌릴 수 있었다.

후반 7분 추효주가 박스 외곽 측면에서 시도한 중거리 슈팅이 한국의 2번째 득점으로 연결됐다. 행운이 따랐다.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면서 막힐 것이라 생각했으나 골문 앞에서 바운드 된 것을 골키퍼가 어설프게 막아 몸에 맞고 뒤로 흘러 들어갔다.

한국은 상대의 밀집수비를 뚫는 것에는 어려움이 있었으나 특별한 위기도 없었다. 벨 감독은 후반 30분 U-20 대표팀 멤버인 막내 강지우를 투입시키면서 선수를 테스트하는 시간도 가졌다. 두 번째 골의 주인공인 추효주와 함께 약관의 공격수들에게 선봉장 역할을 맡기면서 미래에 대비하는 포석도 뒀다.

여유있게 경기를 운영하던 대표팀은 후반 36분 에이스 지소연이 승부를 쐐기를 박는 3번째 득점을 올리면서 승리를 자축했다. 경기 내내 많은 득점 찬스를 만들고도 골을 넣지 못해 아쉬움이 컸던 지소연은 페널티 에어리어 외곽에서 오른발 중거리포로 득점에 성공, 자신의 A매치 58번째 골을 만들어냈다.

결국 대표팀은 3-0으로 경기를 마무리하면서 2연승 조 1위로 플레이오프를 확정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