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하키] 대명, 리그 최초 3년 연속 신인왕 배출...'이종민 수상'
상태바
[아이스하키] 대명, 리그 최초 3년 연속 신인왕 배출...'이종민 수상'
  • 임형식 기자
  • 승인 2020.02.20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2020 아시아리그 신인왕 공격수 이종민. 사진=대명 제공

[윈터뉴스=임형식 기자]대명킬러웨일즈가 아시아리그 사상 처음으로 3년 연속 신인왕을 내놓았다.

아시아리그 사무국은 20일 대명 공격수 이종민(21)을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2019-2020 신인왕(Young Guy of the Year)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대명은 2017-2018시즌 공격수 김형겸(25), 2018-2019시즌 수비수 서영준(24)에 오른데 이어 최최로 3년 연속 리그 신인왕을 배출했다.

NHL(북미하키리그) 감독 출신인 케빈 콘스탄틴(61)의 지도로 크게 성장한 신인들이 계속해서 신인왕을 수상하게 되면서 대명은 이제 '신인들의 요람'이라는 구단 별명도 생겼다.

이전에는 일본제지 크레인즈(마츠다 케이스케-니시와키 마사히토), 안양 한라(김기성-조민호)가 각각 1번씩 2년 연속 신인왕을 배출한 적이 있다.

이종민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 36경기 전경기에 출전해 11골 10어시스트로 21포인트를 기록해 팀 내 치열한 경쟁에서 이총현(10골 4어시스트)와 이제희(8골 2어시스트)를 제쳤다.

팀 내에서 득점은 마이크 테스트위드(12골)에 이어, 포인트는 브락 힉스(38포인트)에 각각 2위에 오를 정도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수상 소식에 이종민은 "우선 저를 믿고 써주신 감독님과 코치님들께 감사드린다"며 "또 컨디션이 조금 떨어졌을 때 옆에서 자신의 일처럼 걱정해주고 조언해주신 형들한테도 너무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이종민은 이어 "현재 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했기 때문에 개인적인 기쁨은 나중으로 미루고 경기에만 집중하고 싶다"며 "힘들게 진출한 만큼 결승에 꼭 진출해 홈에서 다시 한번 팬들과 만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2년 연속 플레이오프 진출에 성공한 대명은 22일 오후 3시 10분(한국시간) 러시아 유즈노사할린에서 정규리그 우승팀 사할린과 플레이오프 준결승 1차전을 벌인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