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이재영이 여자배구 대세인지 입증한 경기
상태바
왜? 이재영이 여자배구 대세인지 입증한 경기
  •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20.02.26 2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 힐스테이트와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의 경기에서 흥국생명 이재영이 득점 후 김해란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경기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 힐스테이트와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의 경기에서 흥국생명 이재영이 득점 후 김해란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여자배구 흥국생명, 선두 현대건설 완파…3연승으로 선두권 추격
OK저축은행 레오·최홍석 활약, KB손해보험 꺾고 ‘봄 배구’ 희망

역시 여자배구 국가대표 주포이자 '디펜딩 챔피언' 흥국생명의 에이스다운 활약이었다.

쌍둥이 동생 이다영과의 맞대결에서도 언니의 위엄을 보여준 경기였다.

여자배구 흥국생명이 이재영의 발군의 활약과 외국인 선수 루시아, 이주아, 박현주가 힘을 보태며 양효진이 부진한 선두 현대건설을 완파하고 3연승을 달렸다.

뉴스1에 따르면 흥국생명은 26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도드람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 6라운드 경기에서 3-0(25-13, 27-25, 25-19)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최근 3연승의 상승세를 탄 3위 흥국생명은 13승13패(승점 45)를 기록, 2위 GS칼텍스(51점)와 승차를 6점으로 좁혔다. 또 흥국생명은 현대건설전 4연패의 사슬도 끊었다. 이재영 복귀 후 2연승.

반면 현대건설은 7패(19승)째를 떠안으며 승점(52점)을 추가하지 못해 GS칼텍스는 물론 흥국생명의 추격까지 허용하게 됐다.

부상 복귀 후 두 경기째 나선 흥국생명 에이스 이재영은 블로킹 1개 포함 14득점으로 변함없는 활약을 펼쳤다. 외국인 선수 루시아는 블로킹 2개 포함 16득점으로 양 팀 합계 가장 많은 득점을 올렸다. 이주아도 서브에이스 3개, 블로킹 2개 포함 10득점으로 공격에 힘을 보탰다. 신예 박현주는 서브에이스로만 5득점을 올렸다.

현대건설은 헤일리가 15득점을 올렸지만 양효진이 4득점에 그치는 등 전체적으로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

1세트, 주축들의 고른 공격력이 빛난 흥국생명이 25-13으로 여유 있는 승리를 가져갔다. 2세트는 팽팽했다. 엎치락뒤치락 승부가 펼쳐졌고 듀스 승부로 이어졌다. 그리고 25-25로 맞서던 상황에서 이재영의 공격 성공과 이주아의 서브에이스가 더해진 흥국생명이 27-25로 승리했다.

기세를 탄 흥국생명은 3세트 박현주의 서브에이스와 상대 범실을 더해 25-19로 고비 없이 승리를 지킬 수 있었다.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서는 OK저축은행이 KB손해보험을 3-1(25-17, 17-25, 25-21, 25-23)로 꺾었다.

2연승을 달린 4위 OK저축은행은 승점 47점(15승16패)째를 챙기며 3위 현대캐피탈(53점)과 승점차를 6점으로 좁혔다. 6위 KB손해보험은 22패(16승, 승점 30)째를 기록했다.

OK저축은행은 레오가 서브에이스 3개 포함 27득점을 올렸고 최홍석(16점)과 전진선(13점)이 29점을 합작했다. KB손해보험은 마테우스가 양 팀 통틀어 최다인 30점을 기록했으나 팀의 패배로 빛을 잃었다.

1세트 최홍석의 공격력이 폭발한 OK저축은행이 25-17로 승리했지만 2세트에선 마테우스-김학민을 막지 못해 17-25로 패했다.

레오의 공격력이 나오면서 25-21로 3세트를 가져간 OK저축은행은 기세를 4세트까지 이어가 25-23으로 승리, 경기를 마무리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