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런 맞은 류현진, 긍정적인 평가를 받는 이유
상태바
홈런 맞은 류현진, 긍정적인 평가를 받는 이유
  •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20.02.28 2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2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시범경기에서 역투하고 있다. [사진=토론토 블루제이스 SNS]

류현진, 시범경기 홈런 맞고 2이닝 1실점…이적 후 첫 실전
MLB.com“평균자책점 20.00이하면 크게 걱정할 필요 없다”

“일단 제구에 신경썼다. 투심으로 홈런도 맞고 2루타도 맞았는데 그거 빼곤 괜찮았던 것 같다. 전체적으로 만족한다”(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류현진이 라인드라이브 2루타와 홈런 등 매 이닝 장타를 내줬다. 하지만 평균자책점 20.00 밑이라면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MLB.com 토론토 담당기자 키건 매티슨)

“류현진은 훌륭한 전문가로서 젊은 선수들에게 좋은 영향을 준다. 그는 돋보이는 집중력을 바탕으로 경기장에 올 때마다 계획을 갖고 있다”(피트 워커 토론토 투수코치)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이 토론토 블루제이스 이적 후 첫 실전인 시범경기에서 홈런을 맞았지만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류현진은 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2이닝 3피안타(1피홈런) 2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투구수는 41개였다.

피안타 3개 중 2개가 장타였지만 특유의 위기관리 능력은 여전했다. 사사구도 없었다.

1회초 첫 타자 제이크 케이브에게 우익수 방면 2루타를 맞으며 불안하게 출발한 류현진은 트레버 라르나크에게 중전안타를 맞고 무사 1,3루에 몰렸다.

하지만 류현진은 윌리언스 아스투딜로에게 3루 땅볼을 유도, 3루 주자를 홈에서 잡아냈다. 이어진 1사 2,3루에서는 브렌트 루커를 헛스윙 삼진으로, 로이스 루이스를 3루 땅볼로 솎아내며 실점없이 이닝을 마쳤다.

2회초에는 선두타자 트래비스 블랜켄혼을 2루 땅볼로 요리하며 출발이 좋았다. 그러나 잰더 비엘에게 중월 솔로포를 내주고 말았다.

추가 실점은 없었다. 류현진은 질베르토 셀레스티노를 삼진으로, 잭 라인하이머를 유격수 뜬공으로 아웃시키면서 이닝을 끝냈다.

경기는 3-3 무승부로 끝났다. 토론토는 1-3으로 끌려가던 9회말 2사 만루에서 케빈 스비스가 3타점 적시타를 터뜨려 동점을 만들었다.

류현진은 2013년부터 7년 간 몸담았던 LA 다저스에서 FA 자격을 획득, 지난해 12월 토론토와 4년 총액 8000만달러에 계약을 맺었다. 이날 경기는 토론토의 에이스로서 치른 첫 실전이었다.

경기 후 류현진은 인터뷰에서 "투구수가 좀 많았다"며 "40~45개로 2이닝을 생각하고 들어가긴 했는데, 첫 이닝에 투구수가 많아졌다"고 다소 아쉬움을 표했다.

이어 류현진은 "라이브피칭에서도 40개를 던졌고, 이게 옳은 방법인 것 같다"며 "다음 등판 때도 1이닝 15구 정도 (불펜에서) 추가로 던질 생각"이라고 투구수를 늘려가고 있음을 설명했다. 이날 역시 류현진은 마운드에서 내려온 뒤 불펜에서 추가 투구를 실시했다.

장타를 허용한 구종은 모두 투심이었다. 류현진은 "투심으로 홈런도 맞고 2루타도 맞았는데 그거 빼곤 괜찮았던 것 같다"고 전체적으로 만족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다소 쌀쌀했던 날씨에 대해서는 "동부에 있다보면 더 추울 때도 있을 것"이라며 "오늘은 땀도 나고 괜찮았다"고 설명했다.

다음 등판 일정을 묻는 질문에 류현진은 "감독님께 물어보시죠"라며 웃은 뒤 "다음에는 3이닝 50~60구 정도를 던지지 않을까"라고 예상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