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희·신승찬, 서승재·채유정조 지난해 노메달 아쉬움 털었다
상태바
이소희·신승찬, 서승재·채유정조 지난해 노메달 아쉬움 털었다
  •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20.03.15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배드민턴 여자복식 간판 이소희, 신승찬 조가 전영오픈 준결승전에서 중국 조에 패하며 동메달을 획득했다. [사진 = 요넥스코리아 제공]
대한민국 배드민턴 여자복식 간판 이소희, 신승찬 조가 전영오픈 준결승전에서 중국 조에 패하며 동메달을 획득했다. [사진 = 요넥스코리아 제공]

2020 전영오픈 배드민턴 여자복식-혼합복식 나란히 동메달

한국 배드민턴 국가대표팀이 지난해 전영 오픈에서 노메달의 아쉬움을 털어내고 동메달 2개를 획득했다.

여자복식 이소희-신승찬(이상 인천국제공항·세계랭킹 4위) 조와 혼합복식 서승재-채유정(이상 삼성생명·세계랭킹 7위) 조는 세계 최고 권위의 배드민턴 대회인 2020 전영오픈 배드민턴에서 결승 진출에 실패하면서 3위에 입상했다.

이소희-신승찬 조는 14일(현지시간) 영국 버밍엄에서 열린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월드 투어 슈퍼 1000 전영오픈 여자복식 준결승전에서 중국의 두웨-리인후이 조에 세트스코어 0-2(17-21 17-21)로 패했다.

세계랭킹 4위의 이소희-신승찬 조는 세계랭킹 6위 중국 조를 맞아 두 세트를 모두 내줘 도전을 멈췄다.

서승재-채유정 조는 데차폴 푸아바라누크로-삽시리 타에랏타나차이(태국) 조에 세트스코어 1-2(18-21 21-17 19-21)로 졌다.

첫 세트를 내준 서승재-채유정 조는 두 번째 세트를 만회하면서 균형을 맞추고 결승 진출을 기대케 했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기지 못했다.

이로써 준결승에 진출했던 복식팀들이 나란히 결승 진출은 무산됐지만 2개의 메달을 따내며 지난해 전영 오픈에서 노메달의 아쉬움을 털어냈다.

한편 세계배드민턴연맹(BWF)은 전날(14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16일부터 다음달 12일까지의 모든 HSBC BWF 월드 투어 및 기타 BWF 승인대회 개최를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당초 스위스오픈(17~22일), 인도오픈(24~29일), 말레이시아오픈(31일~4월5일), 싱가포르오픈(4월 7~12일), 아시아배드민턴선수권(4월 21~26일) 등에 출전할 예정이었던 대표팀은 대회 취소 및 연기로 인해 전영오픈을 마치고 조기에 귀국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