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테랑 류현진·영건 피어슨 ‘토론토 천정으로 이끌 쌍두마차’
상태바
베테랑 류현진·영건 피어슨 ‘토론토 천정으로 이끌 쌍두마차’
  •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20.03.15 2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LB.com은 토론토 구단의 스프링 캠프 최고 수확으로 류현진 등의 가세로 안정된 선발진을 꾸렸다는 것에 주목했다. [사진=토론토 블루제이스 SNS/뉴스1]
MLB.com은 토론토 구단의 스프링 캠프 최고 수확으로 류현진 등의 가세로 안정된 선발진을 꾸렸다는 것에 주목했다. [사진=토론토 블루제이스 SNS/뉴스1]

MLB.com "류현진 합류로 인한 안정적 선발진 구축"
"영건 피어슨과 류현진 조합" 토론토 캠프의 최대수확

 

"류현진과 피어슨이 향후 4시즌 간 상위 선발 로테이션을 지켜준다면 토론토는 바닥이 아닌 천장을 높일 수 있는 기회가 있을 것이다"(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MLB.com)이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2020 스프링캠프 최고의 수확으로 베테랑 류현진(33)과 최고 유망주 네이트 피어슨(24)의 가세를 꼽았다.

류현진과 피어슨이 가세하면서 토론토 선발진에 큰 힘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엠엘비닷컴은 15일(한국시간) 30개 구단의 스프링 캠프를 통한 수확을 꼽았다. 토론토의 최고 수확으로는 류현진 등의 가세로 안정된 선발진을 꾸렸다는 것에 주목했다.

엠엘비닷컴은 "올 시즌 더 강한 선발진을 갖추게 됐다"며 "맷 슈마커, 태너 로아크, 체이스 앤더슨 등 꾸준한 이닝이터가 가세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게 지난해 67승(95패)에 그치는 등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서 약팀으로 분류되는 토론토가 중위권 이상으로 도약하기 위해선 선발진이 잘 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1에 따르면 엠엘비닷컴이 기대하고 있는 부분은 베테랑 류현진과 영건 피어슨의 조합이다.

우완 파이어볼러인 피어슨은 가장 주목받는 선수 중 한 명이다. 매체는 "토론토의 올 시즌 선발진은 확실히 달라 보인다"며 "피어슨의 2~3월 성적에 큰 의미를 부여할 순 없겠지만 강속구와 강력한 두 번째 구종을 통해 타자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 자책점 1위(ERA 2.32, 14승5패)였던 류현진은 2020시즌을 앞두고 4년 8000만달러 FA계약을 통해 토론토 유니폼을 입었다.

류현진은 올해 시범경기 2게임 6⅓이닝을 던져 6피안타 무사사구 6삼진 1실점을 기록 중이다. 1승, 평균자책점 1.42의 성적을 냈다.

최고 유망주로 꼽히는 피어슨은 1996년생의 우완 영건으로 100마일(약 160㎞) 이상의 강속구를 뿌려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피어슨은 올 시즌 시범경기 4경기 7이닝에 나와 2피안타 3볼넷에 11개의 삼진을 뽑아내는 괴력을 발휘했다. 시범경기에서 1승, 평균자책점 1.29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