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패럴림픽선수단, 4월 3주간 훈련중단후 재정비
상태바
도쿄패럴림픽선수단, 4월 3주간 훈련중단후 재정비
  •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20.03.26 2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장애인체육회가 2020도쿄패럴림픽대회 개최 연기 결정에 대해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대한장애인체육회가 2020도쿄패럴림픽대회 개최 연기 결정에 대해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대한장애인체육회, 2020 도쿄패럴림픽대회 개최 연기 지지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체제 구축, 향후 일정 차질 없이 추진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이 오는 7월 24일부터 8월 9일까지 개최예정이던 2020도쿄올림픽이 연기된데 대해 입장문을 발표한데 이어 대한장애인체육회(회장 이명호)도 2020도쿄패럴림픽대회 개최 연기 결정에 대해 지지하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전 세계 코로나19 확산으로 참가선수단 및 대회 참가 관계자들의 안전과 건강을 배려하여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와 도쿄올림픽‧패럴림픽대회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의 2020도쿄패럴림픽대회 개최 연기 결정에 대해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IPC 위원장(앤드류 파슨스)은 3월 24일 서신을 통해 2020 도쿄패럴림픽대회가 2021년으로 연기되었으며, 대회 개최관련 정확한 일정은 IOC, 조직위, IF(종목별 국제연맹) 등과 최종 협의 후 결정할 것임을 알려왔다.

이에따라 대한장애인체육회는 대회 연기로 향후, 변경이 예상되는 대회 출전자격과 대회 일정에 대해 IPC, IF NPC(국가별 패럴림픽위원회), 조직위 등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대한민국 선수들이 불이익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참가  선수단 모두가 안전하게 대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만반의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향후 일정에 대해서는 현재 이천훈련원에서 외출외박이 금지되어 피로감에 지친 국가대표선수단의 심리적 안정을 위해 4월 1일부터 3주간 훈련을 중단하고 재 입촌 시기 및 방법은 코로나19상황에 따라 결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전례 없는 패럴림픽대회의 연기로 상심이 클 선수 및 지도자 여러분에게 깊은 위로의 말을 전하며,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정부와 가맹경기단체와의 긴밀한 업무협조를 통해 연기된 일정에 맞춰 참가에 차질에 없도록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