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경 “오랜 시간 꿈꿔왔던 순간이 이뤄졌다”
상태바
박현경 “오랜 시간 꿈꿔왔던 순간이 이뤄졌다”
  •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20.05.17 2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LPGA 첫 우승을 메이저 대회 우승으로 장식한 박현경이 17일 오후 경기도 양주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제42회 KLPGA 챔피언십' 마지막 라운드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KLPGA 첫 우승을 메이저 대회 우승으로 장식한 박현경이 17일 오후 경기도 양주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제42회 KLPGA 챔피언십' 마지막 라운드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KLPGA 챔피언십 우승 박현경 “오늘 우승 태어나서 제일 행복하다”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생애 첫 승, KLPGA 챔피언십서 이뤘다

기다리던 생애 첫 우승의 감격은 뜨거웠다.

생애 첫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우승을 메이저 대회 승리로 장식한 박현경(20)이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박현경은 "작년 루키였던 동기들이 8승이라는 우승을 합작했다. 많이 부러웠다. 내가 그 승수를 더하지 못한 것에 아쉽고 속상했다. 오늘 그 아쉬움을 날렸고, 그동안 고생했던 것들이 스쳐 지나가면서 자연스레 눈물이 흘렀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박현경은 17일 경기도 양주시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 투어 '제42회 KLPGA 챔피언십(총상금 30억원)' 마지막 날 5타를 줄여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를 기록, 생애 첫 우승을 거머쥐었다.

지난해 데뷔해 아직 우승이 없었던 박현경은 올해 개막전이자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을 거머쥐었다. 3라운드에서 공동 2위에 오른 후 마지막 4라운드에서 뒷심을 발휘해 역전 우승을 차지한 것이다.

박현경은 "오랜 시간 꿈꿔왔던 순간이 오늘 드디어 이뤄져서 행복하다. 대회 1라운드에 어머니 생신이라서 좋은 선물을 해드리고 싶다는 생각으로 대회에 임했다. 오늘 우승이라는 생일 선물을 드려서 태어나서 제일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캐디를 해준 아버지에 대해 "챔피언 퍼트를 하고 나서 아버지랑 포옹만 했다. 아무말도 하지 않았다. 투어 프로 출신인 아버지가 코스 공략, 바람 계산 등 늘 든든한 존재로 계셔서 좋다. 내가 실수하거나 경기를 잘 못 풀 때도 걱정이 없다"고 말했다.

우승 원동력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박현경은 "우승이 없던 이유에 대해 그동안 많이 생각했다. 다른 선수들에 비해 기술적인 부분도 부족했다. 드라이브 비거리와 퍼트도 부족했다. 지난 겨울 그 두 가지 부분 향상을 위한 훈련들을 이시우 코치님과 고진영 언니 등 좋은 분들과 하면서 많이 늘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심리적인 부분이 가장 컸다고 생각한다. 쫓기는 마음과 잘 하고 싶은 마음 등 마음에 변화가 있었다. 이제 2년차 선수이고, 작년의 경험을 되살려서 다른 마음으로 플레이하고 싶었다. 그리고 고진영 언니가 옆에서 도움과 조언을 줬던 것이 컸다"고 전했다.

고진영의 조언에 대해 "언니가 어제 통화로 우승하지 말라고 했다. 언니는 항상 우승하려는 생각을 안하고 플레이한다고 했다. 자신이 할 수 있는 것을 하늘에 맡기라는 등 늘 좋은 말을 해준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시즌 목표도 상향 조정했다. 박현경은 "첫 대회에서 목표를 이뤄서 영광이고 행복하다. 첫 우승을 이뤘으니, 시즌 목표를 2승으로 잡고 연습할 것이다"며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에도 참가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힘들어하는 국민들에게 메시지를 전했다. 박현경은 "전 세계가 힘든 상황에 처해 있다. 오늘 저의 우승으로 기쁨이 됐으면 좋겠다. 모두 힘내서 코로나19를 극복했으면 좋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