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체육회, 장애인실업팀 최대 1억2천만원씩 4년 지원
상태바
장애인체육회, 장애인실업팀 최대 1억2천만원씩 4년 지원
  •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20.05.19 2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올해 기존팀 13개, 창단팀 6개, 특별지원팀 2개 등 총 21개 팀 지원에 나선다. 사진은 지난해 10월 대전 장애인체육센터에서 열린 '2019 KWBL 휠체어농구리그' 경기장면. [사진=한국휠체어농구연맹 제공]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올해 기존팀 13개, 창단팀 6개, 특별지원팀 2개 등 총 21개 팀 지원에 나선다. 사진은 지난해 10월 대전 장애인체육센터에서 열린 '2019 KWBL 휠체어농구리그' 경기장면. [사진=한국휠체어농구연맹 제공]

심사위원회 평가 통해 창단팀 6개 등 총 21개팀 지원

대한장애인체육회(회장 이명호)가 올해도 장애인실업팀 지원으로 선수들에게 안정적인 훈련여건 마련에 나섰다.

장애인체육회는 2020년 장애인실업팀 총 21개 팀을 지원키로 했다. 장애인실업팀지원은 공기업(공공기관), 지방자치단체, 민간기업 등을 대상으로 한 공모사업으로 기존팀, 창단팀, 입단팀으로 구분하며, 심사위원회 평가를 통해 지원팀을 선정한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지난 3월 창단팀 지원 공모를 통해 9개 지원팀 중 6개 팀을 선정했으며, 기존 13개 팀은 올해도 계속 지원키로 했다.

특히 올해는 특별지원팀 2개를 추가 지원한다. 특별지원팀은 창단부터 지금까지 우수 운영사례로 평가받은 서울특별시장애인체육회 휠체어농구팀과 강원도장애인체육회 보치아팀이 선정됐으며, 각 3천만원을 지원키로 했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장애인 선수들에게 경제적 기반 구축과 안정적인 훈련여건 마련 및 경기력향상을 위해 2012년도부터 장애인실업팀 지원사업을 펼쳐오고 있으며, 2012년 이후 81개 팀을 지원해왔다.

지원금은 단체종목 최대 1억 2천만원 이내, 개인종목 최대 8천만원 이내에서 지원되며, 매년 평가를 통해 최대 4년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단, 입단팀은 장애인선수를 신규로 채용하는 비장애인/장애인실업팀을 대상으로 선수  1인당 최대 2천 5백만원 이내 1년(단년) 지원한다.

그 동안 장애인실업팀 지원을 통해 패럴림픽대회 및 국제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사례도 있다.

2013년 창단된 충청남도보치아실업팀은 2016 리우패럴림픽에서 김한수, 최예진 선수가 혼성 복식에서 은메달을 획득하였고, 2013년 창단된 부산장애인체육회실업팀에 소속된 수영의 조기성은 2016 리우패럴림픽에서 3관왕을 달성했다.

한편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올해 하반기에 장애인실업팀 창단팀 지원 추가공모를 통해 장애인실업팀을 확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