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스포츠산업에 400억원 추가 지원
상태바
문체부, 스포츠산업에 400억원 추가 지원
  •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20.05.28 2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지난 5일 인천 미추홀구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와 SK 와이번스의 개막전 경기를 찾아 박남춘 인천시장, 정운찬 KBO 총재 및 구단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지난 5일 인천 미추홀구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와 SK 와이번스의 개막전 경기를 찾아 박남춘 인천시장, 정운찬 KBO 총재 및 구단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코로나19 스포츠업계의 경영 애로 해소 위해 융자 확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스포츠업계의 경영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스포츠기업 융자 확대 등 약 400억원 규모의 추가 지원 대책을 시행한다.

지난 3월부터 피해를 줄이기 위해 500억원 규모의 특별 융자 시행, 민간체육시설 방역물품 지원, 코로나19 통합상담창구 운영 등을 시행했지만 피해가 커 추가로 나선 것이다.

지난달 문체부가 실시한 코로나19 스포츠산업 피해현황 긴급조사에 따르면, 업계 전반적으로 전년대비 매출액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스포츠서비스업이 84.4%, 스포츠시설업이 61.4%, 스포츠용품업이 51% 감소했다.

이에 문체부는 기업들의 경영자금 부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200억원 규모의 스포츠 융자를 추가 시행한다.

또 비대면 스포츠 시장 창출을 위해 55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문화를 선호하는 사회경제적 성향이 확산돼 스포츠산업 역시 온라인을 기반으로 한 비대면 스포츠 시장을 확대해야 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아울러 위축된 국민들의 체육활동을 장려하고 스포츠 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1인당 3만원 상당(총 40만명 규모)의 민간 실내체육시설 이용료를 지원할 방침이다. 120억원 규모다. 사업시기는 감염 확산 추이와 방역상황 등을 고려해 신중하게 결정할 계획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큰 어려움 속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실천하며 방역활동에 적극 동참해주신 스포츠업계 종사자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스포츠는 국민들의 면역력을 키우고, 건강을 지키는 생활 필수 요소인 만큼 우리 스포츠 산업의 역량을 한 단계 도약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