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인삼공사, NBA 출신 클락·윌리엄스 영입
상태바
프로농구 인삼공사, NBA 출신 클락·윌리엄스 영입
  •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20.06.18 2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가 2020~2021시즌 외국인선수로 미국 출신 얼 클락과 라타비우스 윌리엄스를 영입했다.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가 2020~2021시즌 외국인선수로 미국 출신 얼 클락과 라타비우스 윌리엄스를 영입했다.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가 미국프로농구(NBA) 출신 외국인 선수를 영입하며 2020~2021시즌 도전에 나선다.

프로농구 KBL KGC인삼공사는 외국인선수로 미국 출신 얼 클락(33·208cm)와 라타비우스 윌리엄스(31·203cm)를 영입했다.

2010년 미국프로농구(NBA)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14순위로 피닉스 선즈에 지명된 클락은 7시즌 동안 261경기를 뛰었다.

지난 시즌에는 스페인 1부리그 산 파블로 부르고스 소속으로 평균 12.2득점과 6.4리바운드를 기록했다.

2010년 NBA 드래프트 2라운드 48순위로 마이애미 히트에 지명된 윌리엄스는 주로 유럽 무대에서 활약했다.

지난 시즌에는 이스라엘 1부리그 하포엘 유네트 홀론에서 뛰며 평균 16.4득점과 10.1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인삼공사는 "클락은 내·외곽 기술과 슈팅 능력을 겸비했고, 윌리엄스는 리바운드와 골 밑 득점 능력이 뛰어나다"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