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유소연은 친절하고, 관대하고, 영감을 주는 선수”
상태바
LPGA “유소연은 친절하고, 관대하고, 영감을 주는 선수”
  •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20.06.22 2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PGA가 ‘2020 한국여자오픈’ 우승 상금 전액을 기부한 유소연에 대해 극찬했다. 사진은 유소연이 ‘기아자동차 제34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 4라운드에서 우승한 후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LPGA가 ‘2020 한국여자오픈’ 우승 상금 전액을 기부한 유소연에 대해 극찬했다. 사진은 유소연이 ‘기아자동차 제34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 4라운드에서 우승한 후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2020 한국여자오픈’ 우승 직후 우승상금 전액 기부
LPGA “그의 관대한 행동이 놀라운 일 아니다” 극찬

내셔널 타이틀 사냥꾼 유소연(30)이 ‘2020 한국여자오픈’ 우승 상금을 전액 기부한데 대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가 극찬했다.

유소연은 지난 21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4라운드에서 버디 1개, 보기 1개를 쳐 이븐파 72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를 친 유소연은 김효주(25·11언더파 277타)를 1타차로 따돌리고 생애 첫 한국여자오픈 우승을 차지했다.

유소연은 우승 직후 우승상금 전액인 2억5000만원을 모두 기부한다고 밝혀 주위를 놀라게 했다.

유소연은 우승 전날 기부를 생각했고, 우승 직후 어머니에게 기부 사실을 알리며 흔쾌히 허락을 받았다고 환하게 웃었다.

이에 LPGA는 22일(한국시간) 유소연의 기부 소식을 전했다. "유소연을 잘 모르는 사람들이라면 놀랐겠지만, 그녀를 오래 알고 있는 사람들은 그의 관대한 행동이 전혀 놀랍지 않았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LPGA는 "올해 LPGA 투어 ISPS 한다 빅 오픈 등 2개 대회를 치른 후 상금 일부를 호주 산불 구호기금으로 냈고, 2018년 LPGA 투어 마이어 클래식에서 우승한 후에도 '마이어 푸드 뱅크'에 기금을 전달했다"고 언급했다.

2009년 중국 여자오픈을 제패한 유소연이 2011년 US 여자오픈, 2014년 캐나다 여자오픈, 2018년 일본 여자오픈, 2020년 한국여자오픈에 이어 브리티시오픈을 겨냥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내셔널 타이틀 수집가' 유소연은 우승 후 브리티시오픈 우승으로 '6관왕'에 도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LPGA는 "유소연은 친절하고, 관대하고, 영감을 주는, 재능 있는, 끈기 있는, 친구를 떠올리게 할 것이다. 유소연이 아무리 많은 우승컵을 획득해도 '욕심'이라는 단어는 그녀와 관련이 없을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유소연이 우승한 ‘2020 한국여자오픈’은 역대 메이저 대회 가운데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시청률 조사기관 AGB닐슨에 따르면 SBS골프가 18일부터 21일까지 생중계 한 ‘기아자동차 제34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 평균 시청률이 0.760%(이하 수도권 유료 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34년 역사의 메이저 대회인 '한국여자오픈' 역대 가장 높은 시청률이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의 5개 메이저 대회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이다.

기존 최고 기록은 박성현(27)이 우승했던 2015년 한국여자오픈으로 평균시청률은 0.663% 이였다.

특히 21일 중계된 최종 라운드는 1.723 % 을 기록했고, 김효주(25)가 유소연을 1타차로 압박하며 긴장감 넘치는 추격전을 펼친 오후 3시 10분경에는 순간시청률이 2.338%까지 치솟았다.

이번 대회는 캐나다·호주·일본·중국 등 9개국에서 동시 생중계 하며 SBS골프 유튜브 채널로도 지구촌 골프팬들과 만났다. SBS골프 유튜브채널 또한 4라운드 종합 18만 뷰로 관심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