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위 바라보던 LG, 키움 박병호·김하성·박동원 홈런에 4위 추락
상태바
1위 바라보던 LG, 키움 박병호·김하성·박동원 홈런에 4위 추락
  •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20.06.23 2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KBO 리그 키움 히어로즈 대 LG 트윈스 경기, 3회초 키움 공격 1사 주자없는 상황 5번타자 박병호가 중견수 뒤 홈런을 치고 있다.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KBO 리그 키움 히어로즈 대 LG 트윈스 경기, 3회초 키움 공격 1사 주자없는 상황 5번타자 박병호가 중견수 뒤 홈런을 치고 있다.

KBO 프로야구 키움, 파죽의 6연승 3위로 점프
LG, 두산에 스윕패 이어 4연패 수렁…4위 추락

‘지는 법을 잊었다!’

키움 히어로즈가 박병호의 멀티포와 김하성, 박동원의 홈런 4방을 앞세워 LG 트윈스를 4연패 늪으로 빠트리고 3위로 점프했다.
 
LG는 지난 주말 경기에서 두산 베어스에 스윕패를 당한데 이어 키움 방망이에 카운터 펀치를 맞으며 4위로 주저 앉았다.

두산을 만나기전 4연승을 달리며 호시탐탐 선두 NC를 노리던 LG는 주말 연패를 계기로 순위도 단독 2위에서 4위로 급전추락하고 있다.

키움이 파죽의 6연승을 달렸다.

키움은 2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 KBO리그 LG와 경기에서 투타 조화를 앞세워 8-3 승리를 거뒀다.

6연승 행진을 벌인 키움은 시즌 26승(17패)째를 신고, 3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4연패에 빠진 LG는 공동 2위에서 4위(25승17패)로 내려앉았다.

마운드와 타선 모두 키움이 앞섰다.

키움 선발 최원태는 6이닝 동안 9개의 안타를 맞았지만 4탈삼진 2실점으로 버텼다. LG전 3연승을 이어간 최원태는 시즌 3승(3패)째도 수확했다.

타선은 홈런 4개를 몰아치며 LG 마운드를 압박했다.

박병호는 4타수 4안타 2홈런 2타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시즌 9호포에 이어 10호포까지 때려내 KBO리그 역대 23번째 8시즌 연속 두 자릿수 홈런 기록(2016~2017년 해외 진출 제외)도 작성했다. 이정후도 5타수 3안타로 펄펄 날았다.

LG는 신인 투수 김윤식이 데뷔 첫 선발 등판에 나섰지만 5이닝 9피안타(2홈런) 2볼넷 1탈삼진 5실점 4자책으로 패전을 떠안았다. 시즌 첫 패.

선제점을 챙긴 건 LG다.

LG는 1회말 홍창기의 볼넷과 김현수의 우전 안타로 일군 1사 1, 3루에서 박용택의 유격수 방면 내야 안타가 터지며 1-0으로 앞섰다.

키움은 곧바로 전세를 뒤집었다.

2회초 선두 박병호가 몸에 맞는 볼, 허정협이 볼넷으로 걸어나갔다. 단숨에 득점권에 주자가 나간 키움은 2사 1, 3루에서 박준태의 중전 적시타로 1-1 균형을 이뤘다. 계속된 2사 1, 2루에서 서건창은 땅볼을 쳤지만, 2루수 정근우가 포구를 하지 못한 사이 2루 주자 허정협이 홈까지 쇄도해 역전했다.

키움은 3회 방망이의 힘을 과시하며 추가점을 뽑았다.

1사 후 박동원이 김윤식의 시속 142.6㎞짜리 직구를 받아쳐 좌중간 펜스를 넘겼다(시즌 9호). 박병호도 김윤식의 낮은 직구를 걷어 올려 가운데 담장을 넘어가는 연속 타자 홈런을 신고했다.

2사 후에는 김혜성이 좌선상에 떨어지는 2루타를 날리자, 전병우가 좌중간 안타로 한 점을 더 보탰다.

LG는 1-5로 뒤진 5회말 김현수의 2루타, 로베르토 라모스의 고의4구로 일군 2사 1, 2루에서 김호은의 1타점 적시타로 한 점을 만회했다.

LG가 추격에 시동을 걸자 키움은 더 멀리 달아났다.

키움은 6회초 선두 김하성이 바뀐 투수 최동환의 낮은 슬라이더를 받아쳐 좌월 솔로 아치(시즌 9호)를 그렸다. 2사 후에는 박병호가 최동환의 직구를 통타해 다시 한 번 가운데 펜스를 넘기는 솔로포를 쏘아 올렸다.

7-2로 달아난 키움은 8회 2사 3루에서 대타 이지영의 1타점 적시타가 터지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LG는 9회 1점을 얻어냈지만, 승부에 영향을 주지는 못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