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스키협회, 엘리트 중심서 저변확대 위한 기초종목육성
상태바
대한스키협회, 엘리트 중심서 저변확대 위한 기초종목육성
  •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20.06.24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스키협회는 스키종목의 저변확대를 위한 기초종목 육성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사진 = 대한스키협회 제공]
대한스키협회는 스키종목의 저변확대를 위한 기초종목 육성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사진 = 대한스키협회 제공]

대한스키협회(회장 김치현)가 엘리트 중심의 선수 육성에서 저변확대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전환한다.

대한스키협회는 스키종목의 국제 경쟁력을 향상하기 위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기초종목 육성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기초종목육성 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에서 국민체육진흥공단의 기금을 지원받아 엘리트 중심의 선수 육성에서 저변확대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선수 육성시스템 정착을 위해 진행하는 사업의 일환으로, 맞춤형 프로그램 개발, 유소년 스키스쿨, 유소년 스키대회, 월드스노데이 등 유소년 맞춤형 사업이다.

23,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주춤하고 있던 대한스키협회 알파인 스키, 크로스컨트리 스키, 스키점프, 스노보드 및 프리스타일 기초종목 전담 지도자들이  강원도 평창에 모였다.

이번 워크숍을 통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유소년들의 기초체력을 강화하는 방안으로 실외형 프로그램을 우선 진행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

프리스타일 종목 신민영 전담지도자는 "코로나19로 움츠리고 있는 유소년들을 대상으로 방역 지침을 준수하는 소규모의 체육활동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알파인스키는 베어스타운 PIS LAB에서, 프리스타일은 워터점프장, 스키점프는 알펜시아 올림픽파크, 크로스컨트리 스키는 학교 운동장 및 크로스컨트리장을 이용해 7월 중순부터 강습을 진행하는 것을 목표로 대한체육회와의 협의를 거쳐 7월초부터 참가자 접수를 진행하기로 했다.

한편, 협회는 비시즌 기초종목 육성 실내형 보급 맞춤형 프로그램 개발을 위한 용역 입찰공고를 진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